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On Stage]오르가니스트 김희성 교수 "'전람회의 그림'은 피아노보다 오르간에 어울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2일 롯데콘서트홀에서 파이프오르간 독주회
무소르그스키 '전람회의 그림' 오르간으로 연주

"'전람회의 그림'은 음역대가 넓어 피아노보다 오르간에 더 어울리는 곡이다."


오르가니스트 김희성 이화여대 교수는 15년 만에 다시 연주할 '전람회의 그림'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김희성 교수는 22일 롯데콘서트홀 파이프 오르간 독주회를 한다. 이날 모두 네 곡을 연주하며 '전람회의 그림'은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곡이다. 김희성 교수는 2009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독주회 이후 두 번째로 전람회의 그림을 연주한다. 최근 이화여대 음악관에서 만난 김 교수는 "오르간으로 연주하면 훨씬 더 효과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전람회의 그림'은 러시아 작곡가 모데스트 무소르그스키(1839~1881)가 친구의 유작 전시회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피아노곡이다. 무소르그스키는 건축가이자 화가였던 빅토르 하르트만이 남긴 작품 중 10개를 골라 음악으로 표현했다. 그림 수만큼이나 변화가 다채로운 흥미로운 곡이다. 다채로운 변화를 피아노만으로 표현하는 것이 아쉽다고 느꼈는지 프랑스 작곡가 모리스 라벨이 관혁악곡으로 편곡했다. 지금은 피아노 원곡보다 라벨이 편곡한 관현악곡이 더 자주 연주된다.

파이프 오르가니스트 김희성 이화여대 교수가 이화여대 김영의 연주홀 파이프 오르간 앞에 앉았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파이프 오르가니스트 김희성 이화여대 교수가 이화여대 김영의 연주홀 파이프 오르간 앞에 앉았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AD
원본보기 아이콘

김 교수는 "관현악곡으로 들었을 때 멋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관현악곡으로 할 수 있다면 오르간으로도 가능하다"고 했다.


건반악기이자 파이프를 울려 소리를 내는 관악기이기도 한 오르간은 단독 악기로는 가장 다양한 소리를 낼 수 있다. 그래서 모차르트는 오르간이 "영원히 모든 악기의 제왕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르간으로 듣는 '전람회의 그림'은 무소르그스키 원곡의 느낌을 살리면서도 라벨 관현악곡의 다양한 색채감도 느낄 수 있는 곡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교수는 '전람회의 그림' 중 마지막 곡 '키이우의 대문'을 특히 좋아한다고 했다. "'키이우의 대문'을 연주할 때는 너무 행복하다. '키이우의 대문'은 천국을 향한, 영원한 삶을 위한 곡이라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번 공연에서 프랑스 오르간 거장 장 기유(1930~2019)가 오르간 연주를 위해 편곡한 곡을 들려준다. 장 기유는 2016년 개관한 롯데콘서트홀의 파이프 오르간 첫 독주자이기도 하다.

공연에서는 더 풍성한 소리를 들려주기 위해 카로스 타악기 앙상블이 함께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김 교수는 첫 곡으로 오르간곡 중 가장 유명한 곡이라 할 수 있는 바흐의 '토카타와 푸가'를 연주한다. 이어 프랑스 작곡가이자 오르가니스트인 마르셀 뒤프레(1886~1971)가 크리스마스 캐롤 '노엘 누블렛(Noel Nouvelet)'을 바탕으로 작곡한 '노엘 주제에 의한 변주곡', 친구인 이혜성 가천대 작곡과 교수가 김희성 교수에게 헌정한 '위로 10-감사'를 초연한다.


김희성 교수는 친구가 자신을 위해 곡을 써주는 등 감사한 일이 너무 많다며 이번 공연의 공연 부제가 '오직 감사'라고 말했다.


2년 전 코로나19 팬데믹 시기 기적같은 경험이 삶에 대한 감사가 깊어지는 계기가 됐다. 당시 남편인 김예상 성균관대 건축공학과 교수가 3개월 동안 중환자실에 있을 정도로 위독한 상태였다. 병원에서 가망이 없다는 진단까지 나왔지만 기적적으로 폐 이식 공여자가 나타나 지금은 다시 강의를 할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다.


기독교인인 김 교수는 "하나님이 살아계시다라는 걸 남편을 통해서 알았고 기도의 힘이 얼마나 큰 지를 깨달았다"고 했다. 김 교수는 지난해 폐 이식 환자들을 돕기 위한 음악회를 개최해 당시 모인 기부금을 세브란스 병원에 전달하기도 했다.

파이프 오르가니스트 김희성 이화여대 교수가 이화여대 김영의 연주홀 파이프 오르간으로 '토카타'를 연주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파이프 오르가니스트 김희성 이화여대 교수가 이화여대 김영의 연주홀 파이프 오르간으로 '토카타'를 연주하고 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원본보기 아이콘

김 교수는 장로인 아버지, 권사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교회 악기인 오르간을 배웠다. 아버지는 교회 봉사를 위해 딸이 오르간을 연주하기를 원했다. 김 교수는 피아노 전공으로 대학에 진학한 뒤 대학원에서 오르간을 연주했다. 1995년부터 이화여대에서 후학을 양성하며 매년 오르간 독주회를 하고 있다. "선생님이 계속 공부를 하고 있다는 점을 학생들에게 보여주려면 매년 연주회를 해야 한다." 김 교수는 내년 정년을 맞는다. 그는 내년 마지막 연주회를 멋지게 마무리하고 2026년 2월 학교를 떠날 계획이라고 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