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60시간 연속 대국 성공한 체스 챔피언…"어린이들 돕기 위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나이지리아 선수, 비공식 세계 신기록 작성
“교육 못 받는 아프리카 어린이의 꿈 위해”

나이지리아 체스 챔피언이 60시간 동안 쉬지 않고 체스 경기를 하는 기록 도전에 성공했다. 그는 아프리카의 열악한 아동교육 문제 개선을 위한 비영리단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도전으로 모인 기부금 역시 단체에 쓰일 예정이다.


CNN과 AP통신 등은 나이지리아 체스 선수 툰데 오나코야(29)가 20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60시간 연속으로 체스 경기를 하는 비공식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고 보도했다. 기존의 최장 체스 경기 기록은 2018년 11월에 노르웨이 선수들이 세운 56시간 9분 37초였다.

공식적인 세계 신기록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기네스 세계 기록의 확인 절차가 필요하다. 그러나 CNN은 “공식 여부와 상관없이 오나코야는 이미 나이지리아의 국민적 영웅이 됐다”고 전했다.


나이지리아 체스 챔피언 툰데 오나코야(가운데)가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미국 선수 숀 마르티네스(오른쪽)와 체스 경기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나이지리아 체스 챔피언 툰데 오나코야(가운데)가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미국 선수 숀 마르티네스(오른쪽)와 체스 경기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오나코야는 미국 체스 선수인 숀 마르티네스와 지난 17일부터 체스 경기를 시작, 20일 0시 40분까지 60시간 동안 대국을 계속했다. 이들은 경기 사이마다 5분가량의 휴식을 취하는 것 외에는 체스 두기를 멈추지 않았다.


경기 당시 뉴욕 타임스스퀘어에는 나이지리아 출신들이 모여서 전통음악을 틀고 오나코야를 응원했다. 또한 나이지리아의 최대 도시 라고스 곳곳에서 경기가 생중계되기도 했다.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오나코야는 “포기하고 싶은 순간이 있었지만, 전 세계에서 모여든 나이지리아인들이 나와 밤새 함께했다”며 “같이 노래하고 춤추는 그들 때문에 포기할 수 없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나코야는 나이지리아 라고스주 이코로두의 빈민가 출신으로, 동네 이발소에서 처음 체스를 접했다. 그의 어머니는 학교에서 청소부로 일하면서 오나코야를 지원했다.


그는 현재 빈민가 아이들에게 체스를 가르치고 장학금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 ‘체스 인 아프리카 슬럼’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최장 시간 체스 세계 신기록에 도전하면서 모인 기부금 역시 이 단체에 쓰일 예정이다. 경기를 시작한 지 20시간 만에 2만2000달러(약 3000만원)의 기부금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나코야는 “교육을 받을 기회가 없는 아프리카 전역 어린이 수백만 명의 꿈을 위한 것”이라고 신기록 도전 이유를 설명했다. AP통신은 “나이지리아가 속한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학교에 가지 못하는 학령기 아동의 수는 1000만명이 넘는다”고 전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