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역량 집결·인재 확보…서울 가까이 북상하는 기업 R&D센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기업들의 연구·개발(R&D)센터가 서울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 집적된 인프라에 조직을 일원화하고, 우수 인재를 확보해 시너지를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역량 집결·인재 확보…서울 가까이 북상하는 기업 R&D센터
AD
원본보기 아이콘


20일 알스퀘어에 따르면 GS건설은 지난해 10월 경기 용인에 있던 R&D센터를 서울 서초동으로 옮겼다. 종로에 있는 본사 사옥과 용인 기술연구소에 분산됐던 R&D 인력을 한곳에 모은 것이다. 서초동 R&D센터에는 총 330여명이 근무한다. GS건설은 종합적인 연구와 우수한 전문인력 확보, 국내외 연구기관 및 현장과의 밀접한 협력을 통한 시너지를 기대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말부터 남양연구소 일부 조직을 제2판교테크노밸리로 이전했다.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으로 전환하는데 두뇌 역할을 하는 지역으로 판교를 낙점한 것이다. 이곳에는 현대차그룹 계열사인 포티투닷의 사무실이 있다. 앞서 포티투닷도 강남, 양재, 판교, 용인 등으로 분산된 조직을 제2판교로 합친 바 있다.


전통적인 제조업체의 R&D센터도 북상 중이다. 통상 제조업체는 지방 공장 내에 R&D센터를 둔다. 그러나 최근 수도권으로 이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전자용 약품 제조기업 캠트로닉스는 충북과 용인 공장 내 있던 연구소를 수원 광교로 옮겼다. 현대제철도 지난해 초 신분당선 판교역 인근 그레이츠판교로 사옥을 이전했다. HD현대는 성남시 분당구에 글로벌연구개발센터(GPC)를 설립하고, 한국조선해양, 현대제뉴인, 현대오일뱅크 등 17개 계열사를 이곳으로 모았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기업들이 R&D센터를 수도권으로 이전하는 것은 우수 인프라가 가장 큰 요인"이라며 "특히 판교는 우수 정보기술(IT) 기업이 포진해 있고, 서울 접근성이 좋아 본사(서울사무소)와 소통이 용이하다"고 말했다. 이어 "인공지능(AI) 등 IT 특화 인재들이 수도권에 몰려 있디"며 "전통적인 제조업을 바탕으로 한 대기업도 IT 신사업에 투자가 활발해 인재를 유치하려면 서울 근접이 필수"라고 덧붙였다.




노경조 기자 felizk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