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분화 계속…'최고수준' 경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인근 공항 한때 폐쇄…1만여명에 대피령
화산 붕괴 시 쓰나미 발생 가능성 있어

'최고 수준' 화산 경보가 발령된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이 며칠째 분화를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이 주민 1만1000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20일(현지시간) 안타라 통신, AP 통신 등은 인도네시아 당국의 말을 인용해 북술라웨시주 루앙섬에 있는 루앙 화산이 19일 이후 최소 3번 폭발했으며, 폭발 기둥의 최대 높이는 1200m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루앙 화산은 지난 16일 오전부터 조금씩 분화를 시작해 지난 17일 밤 크게 폭발했다. 당시 회색 연기가 화산 정상에서부터 1800m 높이로 치솟았고 용암이 흘러내리기도 했다. 이후 지금까지 크고 작은 분화가 이어지면서 계속 화산재를 내뿜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북술라웨시주 루앙 화산이 검은 연기와 용암을 뿜으며 분화하고 있다.[사진출처=AFP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북술라웨시주 루앙 화산이 검은 연기와 용암을 뿜으며 분화하고 있다.[사진출처=AF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화산 폭발로 루앙 화산에서 100㎞ 넘게 떨어진 북술라웨시주 주도 마나도 국제공항이 19일까지 폐쇄됐으며, 인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등에서도 화산재의 영향으로 일부 항공기 노선이 취소되기도 했다. 현지 콤파스TV는 하늘에서 떨어진 화산 파편 때문에 지붕이 부서지고 건물과 도로 등이 회색 재로 뒤덮인 모습을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분화구 중심으로 반경 6㎞ 이내 지역 내 접근 금지령을 발령한 데 이어 루앙섬을 비롯한 인근 주민 1만1000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하지만 당국의 명령에도 대피한 주민은 2000여명에 불과하고, 나머지 주민들은 여전히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대해 현지 언론은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재난 당국은 화산재로 인한 호흡기 문제를 우려해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고 권유하고 있어 지금까지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인도네시아 화산청은 루앙 화산이 여전히 검은 재와 용암을 뿜어내고 있으며 계속된 분화로 화산 일부가 바다로 무너져 내리면 쓰나미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화산 경보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유지했다.

19일 인도네시아 북술라웨시주 타구란당섬 시타로에서 사람들이 바다 건너 루앙 화산의 분화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출처=AFP 연합뉴스]

19일 인도네시아 북술라웨시주 타구란당섬 시타로에서 사람들이 바다 건너 루앙 화산의 분화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출처=AFP 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루앙 화산은 1808년부터 분화한 기록이 있으며 보통 20~30년 주기로 대규모 분화를 일으킨다. 또 1871년 대폭발 때에 루앙 화산 일부가 바다로 붕괴하면서 쓰나미를 일으킨 기록도 있다. 이 화산의 마지막 분화 기록은 2002년으로, 당시에도 주민들이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인도네시아에는 400개가 넘는 화산이 있다. 이 중 활화산은 120여개이고 그 가운데 절반 이상인 65개는 위험 화산으로 분류된다.


2018년에도 순다해협에 있는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이 폭발하면서 전체 화산의 70% 정도가 무너져 내렸고, 이 영향으로 쓰나미가 발생해 400여명이 사망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수마트라주 마라피 화산이 갑작스럽게 분화하는 바람에 등산객 23명이 숨졌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