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실적은 좋았는데"…주가 급락한 넷플릭스, 무슨 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지난해 하반기 호실적에도 주가 떨어져
향후 성장세 둔화 전망 등이 영향 준 듯

세계 최대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의 주가가 급락했다. 지난해 하반기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향후 성장세가 둔화할 수 있다는 전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넷플릭스 주가는 전장보다 9.09% 내린 555.04달러에 마감했다. 하락률은 지난해 7월 20일(8.4%) 이후 최대다.

지난해 하반기 호실적에 힘입어 넷플릭스 주가는 올해 꾸준히 상승세를 탔다. 지난 8일에는 장중 639.00달러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새로 쓰기도 했으며, 전날까지만 해도 25% 상승한 상태였다.


넷플릭스는 전날 분기 실적 발표에서 올해 1분기 전 세계 구독자 수 933만명이 늘었으며 작년 동기 대비 가입자 수가 16%, 매출은 14.8%, 순이익은 78.7% 증가했다고 밝혔다. 가입자 수와 매출, 순이익 모두 시장 예상치를 넘어선 것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러나 이와 함께 발표한 향후 전망, 실적 지표 변경 방침 등이 주가 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넷플릭스는 전형적인 ‘계절성 요인’으로 인해 올해 2분기 가입자 증가는 1분기보다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내년 1분기부터는 그동안 주요 실적 지표로 분기마다 발표하던 가입자 수와 가입자당 평균 수익(ARM)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사업 초창기와 달리 가입자 수가 더는 회사의 성장세나 잠재력을 보여주는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넷플릭스의 ARM은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에 그쳤다.


넷플릭스는 “매출이나 수익이 거의 없던 초창기에는 회원 수 증가가 잠재력을 보여주는 강력한 지표였다”면서 “지금은 상당한 수익과 잉여현금흐름을 창출하고 있고 광고 등 새 수익원을 개발하고 있어서 멤버십은 성장의 한 요소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미 언론은 “이런 점들이 넷플릭스의 지속적인 성장에 대한 의구심을 키웠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월스트리트의 일부 애널리스트들이 넷플릭스가 또다시 사업의 펀더멘털을 훨씬 초과하는 밸류에이션에 거래되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최근 스트리밍 시장 성장이 포화상태에 달했다는 징후가 나오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엔터테인먼트 업계 분석가 브랜던 캐츠는 “넷플릭스가 독보적인 시장 점유율을 유지해왔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이 회사의 궁극적인 한계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