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월수입 900만원 육박" 역대급 호황 日 택시업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도쿄 택시기사 월 평균 수입 600~900만원
코로나19로 노동력 품귀 현상 벌어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던 일본 택시업계가 전례 없는 호황을 맞았다. 17일 일본 주간지 스파!(SPA!)는 지난해 10월 택시 기사로 이직한 이사자키(가명·32)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택시 기사의 월수입이 급격히 늘었다고 보도했다. 도쿄에 사는 이시자키 씨는 택시 기사 이전에 보험 영업사원으로 일하며 16만엔(약 144만원)의 월급을 받았다. 그러나 셋째 아이를 계획하고 있던 이시자키는 경제적 불안을 느껴 택시 기사 일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낮에는 관광객, 밤에는 취객으로 인해 손님이 끊기질 않았다. 하루 매출이 10만엔(약 90만원)에 달하는 날도 있었다. 이시자키 씨는 "현재 월급은 60만엔(약 540만원) 안팎"이라며 "100만엔(약 900만원)의 월수입을 올리는 동료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던 일본 택시업계가 전례 없는 호황을 맞았다. 17일 일본 주간지 스파!(SPA!)는 지난해 10월 택시 기사로 이직한 이사자키 씨(가명·32)와의 인터뷰를 통해 택시 기사의 월수입이 급격히 늘었다고 보도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던 일본 택시업계가 전례 없는 호황을 맞았다. 17일 일본 주간지 스파!(SPA!)는 지난해 10월 택시 기사로 이직한 이사자키 씨(가명·32)와의 인터뷰를 통해 택시 기사의 월수입이 급격히 늘었다고 보도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현재 일본 택시 기사들이 호황을 누리는 이유는 코로나19와 인구 고령화로 택시 기사가 확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8년 말 29만 1000여명이었던 일본 택시 운전사는 지난해 말 기준 약 23만 2000명으로 감소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택시회사들은 정착 지원금, 입사 축하금 등을 제공하고 진입 장벽도 낮춰 택시 기사를 모집하고 있다. 다만 돈만 보고 뛰어드는 것에는 위험부담이 있다고 매체는 지적했다. 돈을 그만큼 벌려면 노동 시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고 심야에도 운행해야 하기 때문이다.

택시 품귀 현상이 지속하자, 일본 정부는 부족한 택시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이달부터 승차 공유 금지령을 해제해 시장에 공급이 늘어나는 것도 부담 요소다. 일본 정부는 택시가 부족한 지역과 시간대에 우선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승차 공유 서비스가 확대되면 그만큼 택시 업계가 위축될 수 있다는 업계 분석이 나온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