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파묘' CG 아닌 돼지 사체로 촬영…카라 "윤리적 문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카라 "동물을 소품으로 사용하는 관행…유감"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파묘'가 제작 과정에서 컴퓨터그래픽(CG)이 아닌 실제 동물 사체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촬영 중 동원됐던 물고기 은어도 일부 폐사했다.


19일 동물권행동 카라의 '동물출연 미디어 모니터링 본부'(이하 동모본)는 지난달 12일 '파묘' 제작사 쇼박스에 7가지 질의를 담은 공문을 보낸 결과 '파묘' 촬영에 이용된 돼지는 CG가 아닌 실제 사체이며, 촬영에 동원된 은어도 일부 폐사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동모본이 보낸 공문에는 ▲대살굿에 동원된 돼지 사체 5구를 계속해서 난자하는 장면 ▲축사에서 돼지들이 혼비백산 도망치는 장면 ▲잔인하게 공격당해 죽은 돼지들 ▲살아서 펄떡거리는 은어를 땅에 미끼로 놔두는 장면 ▲절에서 1m 목줄을 찬 개(백구) 장면 ▲닭을 칼로 위협하는 장면 등에 대한 촬영 과정 질의가 담겼다.


영화 '파묘' 스틸[사진영화 '파묘' 스틸[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파묘' 스틸[사진영화 '파묘' 스틸[사진제공=쇼박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쇼박스는 답변서에서 "축산물을 유통하는 업체를 통해 마련된 돼지 사체 5구를 확보해 촬영했다"며 "촬영 후 해당 업체에서 회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류의 경우 식용을 목적으로 하는 전문 양식장에서 통상의 생존 연한을 넘긴 은어를 선별해 활용했고, 물 밖 촬영 직후 수조에 옮겼으나 일부는 죽었다"고 설명했다. 현장에 수의사는 대동하지 않고, 전문 업체와 양식장 대표 등 관리 주체만 동행했다고도 전했다.


카라는 실제 동물 사체로 촬영하는 것은 윤리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인간의 안전에도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동모본을 담당하는 권나미 카라 활동가는 "해외에서는 부패하거나, 질병 확산 가능성이 있기에 실제 사체를 이용하는 것을 엄격하게 감시하고, 촬영 후에는 즉각적인 화장이나 적절한 매장 방법으로 사체를 처리한다"며 "'파묘' 제작진이 촬영 후 축산물 업체로 돼지 사체를 반환했다는 것은 국내 축산물 위생관리법으로도 부적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미디어 동물 출연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제작사가 이를 준수할 수 있도록 해야 동물들이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