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바이든 연일 맹공하자…中 "필요한 모든 조치 취할 것"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바이든, 대선 앞두고 중국산 관세 인상 시사
中 "미국, 보호주의 조치 중단하라"

중국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중국산 제품 관세 인상 방침'에 대해 미국의 보호주의 조치 중단을 촉구하며 필요하다면 어떤 조치라도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스크랜턴 문화센터에서 대선 유세를 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 스크랜턴 문화센터에서 대선 유세를 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미국에 중국을 겨냥한 무역 보호주의 조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일관되게 요구했다"며 "정당한 권리 수호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중국산 철강 및 알루미늄 등에 대한 관세 3배 인상 방침을 밝히고 중국의 철강 보조금에 대해 '부정행위'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 철강 회사들은 중국 정부가 보조금을 제공하기 때문에 수익 걱정을 할 필요가 없고, 경쟁이 아니라 부정행위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2000년 초반에 중국산 철강이 시장에 넘치며 펜실베이니아와 오하이오의 철강 도시들이 큰 타격을 입었다"며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중국과 싸움이 아닌 공정한 경쟁을 원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중국은 진짜 문제가 있다. 일하는 사람보다 은퇴자가 더 많다"며 "그들은 외국인을 혐오하기 때문에 아무도 중국에 오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린 대변인은 "은퇴자가 일하는 사람보다 많고 외국인을 혐오한다는 말들은 중국을 이야기 한 것인가, 아니면 미국 스스로를 이야기한 것인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의 '자국 철강 산업 보호'를 강조한 연설을 두고 11월 대선을 앞두고 표심을 의식한 행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경합 주인 펜실베이니아주는 철강 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블루칼라 노동자의 표심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염다연 기자 allsal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