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LG화학 "블루카본 '잘피' 서식지 1년 만에 2만㎡ 확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해양 생태계 복원 사업 성과
"사회적 책임 이어갈 것"

LG화학 은 잘피를 활용한 해양 생태계 복원 사업이 1년 만에 상당한 성과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LG화학 "블루카본 '잘피' 서식지 1년 만에 2만㎡ 확대"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LG화학은 한국수산자원공단, 땡스카본, 희망친구 기아대책 등과 지속가능한 바다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잘피 서식지 복원사업을 시작했다. 잘피는 바닷속에서 꽃을 피우는 해초류로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가 공식 인증한 3대 해양 탄소 흡수원 '블루카본' 중 하나다.

LG화학이 공개한 보고서에는 서식 후보지 조사부터 잘피 이식 방법, 최신 기술을 이용한 모니터링과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잘피의 생존력을 높인 현황과 1년의 성과가 담겼다. 지난해 10월 전남 여수 앞바다 대경도 인근에 잘피 5만주를 이식한 결과, 잘피 서식지 면적은 42만7100㎡에서 44만7180㎡로 약 2만㎡ 늘었다.


LG화학은 올해 2만주를 추가 이식할 계획으로, 잘피 군락지는 2026년까지 축구장 14개 크기인 10ha 규모로 확장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영준 LG화학 CSR팀 책임은 "최첨단 과학 기술에 기반한 모니터링과 관리를 통해 잘피 서식지 복원을 적극 추진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minut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형욱 해명에도 전 직원들 "갑질·폭언 있었다"…결국 법정으로?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국내이슈

  • "50년전 부친이 400만원에 낙찰"…나폴레옹 신체일부 소장한 미국 여성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딱따구리와 나무의 공생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포토PICK

  • 현대차, 中·인도·인니 배터리 전략 다르게…UAM은 수소전지로 "없어서 못 팔아" 출시 2개월 만에 완판…예상 밖 '전기차 강자' 된 아우디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