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日키옥시아, 이르면 10월 상장 재도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대주주 베인캐피털, 채권단에 상장의사 전달
과거 상장·경영 통합 무산 이력
"실적 개선되지 않으면 상장 불투명"

일본 플래시 메모리 생산업체인 키옥시아가 이르면 10월 도쿄 증시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 현지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지난해 중단된 미국 웨스턴디지털과의 경영 통합 협상도 재추진한다.


보도에 따르면 키옥시아 대주주인 미국 투자펀드 베인캐피털은 15일 키옥시아에 1조엔(약 9조원) 이상을 융자한 은행단을 만나 상장 의사를 전달했다. 도시바 자회사로 출발한 키옥시아는 2018년 베인캐피털과 SK하이닉스 등으로 구성된 한미일 컨소시엄에 매각됐다.

"日키옥시아, 이르면 10월 상장 재도전"
AD
원본보기 아이콘

키옥시아는 낸드 플래시 생산 부문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 이은 세계 3위 기업이다. 키옥시아를 인수한 컨소시엄은 투자금 회수를 목적으로 2020년 증시 입성을 노렸으나 미·중 무역 마찰과 시황 악화로 무산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웨스턴디지털(WD) 반도체 부문과 경영 통합으로 키옥시아의 기업 가치를 올려 매각하는 방향으로 선회했으나 이마저도 SK하이닉스가 반대 의사를 표명하며 없던 일이 됐다.


이번 키옥시아의 상장 재추진도 전망은 불투명하다. 키옥시아가 주력 상품인 메모리 반도체 수요 위축으로 2023년 4∼12월 2540억엔(약 2조3000억원) 규모의 적자를 기록하면서 거액의 연구 개발 및 설비 투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요미우리신문은 "키옥시아 상장이 논의되는 이유는 인공지능(AI) 산업 호황으로 데이터센터용 반도체 수요 증대가 전망되기 때문"이라면서도 "키옥시아 실적이 개선되지 않으면 상장이 허용되지 않을 수 있고, 성공하더라도 원하는 수준의 주가와 자금을 확보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다만 "상장이 완료되면 WD와의 경영 통합 협의도 다시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