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디스플레이산업협회 "재생에너지 전환 확대할 것"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작년 재생에너지 전환율 약 18.7%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16일 중국 상하이 펜양 가든 호텔에서 열린 '세계디스플레이산업협의체(WDICC) 제37차 워킹 그룹 회의'에 참석해 국내 재생에너지 전환을 확대하겠다고 알렸다.


WDICC는 한국과 중국, 대만 등 디스플레이 생산 3개국이 ESG 분야에서 협력하기 위해 조성된 협의체다. 디스플레이 제조 과정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를 산업계가 자발적으로 줄이는 노력을 확대하기 위해 2001년 설립됐다.

16일 중국 상하이 펜양 가든 호텔에서 열린 '세계디스플레이산업협의체(WDICC) 제37차 워킹 그룹 회의' 모습 / [사진제공=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16일 중국 상하이 펜양 가든 호텔에서 열린 '세계디스플레이산업협의체(WDICC) 제37차 워킹 그룹 회의' 모습 / [사진제공=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AD
원본보기 아이콘

올해 회의에는 의장사인 LG디스플레이를 포함해 삼성디스플레이뿐 아니라 중국 BOE와 CHOT, 대만 INNOLUX와 AUO, 3개국 디스플레이협회 관계자 등 22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지난해까지 발생한 국가별 공정 가스 등의 각종 데이터를 분석했다. 또 각국 재생에너지 정책 현황과 디스플레이 업계가 활용하는 제도 등을 논의했다.


한국의 경우 최근 5년간 공정 가스 배출이 연평균 1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공정가스 저감 설비인 스크러버에 대한 시설 투자 확대와 스크러버 처리 효율 향상 등을 통해 국내 업계가 온실가스 배출을 지속해서 줄여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국내·외 주요 재생에너지 전환 수단으로 녹색프리미엄(기존 전력 요금에 프리미엄 지불해 재생에너지 구매하는 제도) 등을 활용하면서 국내·외 재생에너지 전환율이 지난해 약 18.7%를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향후 이같은 활동을 확대할 것이라 밝히기도 했다.


해외에선 재생에너지 공급량이 풍부한 데다 재생에너지 구매 단가가 국내 대비 낮다 보니 관련 성과가 나고 있다. 국내 패널 기업이 진출한 중국, 베트남 등 해외 사업장은 이미 100% 재생에너지 전환을 했거나 2050년까지 100% 전환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재생에너지 전환 확대에 대한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 의지는 그 어느 때 보다 높지만 조달 편의성 및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중국, 대만 등 다른 디스플레이 경쟁국보다 여건이 충분하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협회에서 대정부 건의 활동 및 정부-산업계 가교 역할을 하고 다양한 재생에너지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