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IMF “한국 올해 성장률 전망 2.3% 유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세계 경제성장률은 0.1%P 상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1%포인트 올리면서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3%로 유지했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4월 세계 경제전망(WEO)을 통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2.3%로 제시했다. 지난 1월 발표한 전망치와 동일한 수치다. IMF는 해마다 4월과 10월에는 전체 회원국을 대상으로 한 세계 경제전망을, 1월과 7월에는 주요 30개국 대상으로 세계 경제전망 수정 보고서를 공개한다. IMF 전망치는 정부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제시한 2.2%, 한국은행 전망치 2.1%보다는 약간 높은 수준이다. IMF는 물가가 하락하고 소비가 뒷받침되면서 세계 경제가 점차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한국 성장률을 유지한 데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IMF “한국 올해 성장률 전망 2.3% 유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IMF는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 대비 0.1%포인트 상향한 3.2%로 전망했다. 물가가 하락하고 민간소비가 견조해 세계 경제가 양호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미국의 성장률을 지난 전망(2.1%)보다 0.6%포인트 상향한 2.7%로 올려잡았다. 지난해 기록했던 기대 이상의 성장세가 반영돼 지난 전망보다는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에서는 IMF가 한국의 성장률 전망 또한 한 차례 더 끌어올릴 수 있다는 기대가 있었다. 미국 경제가 견조한 가운데 한국의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는 지난해 10월 이후 전년 동월 대비 증가 흐름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IMF는 지난 1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2%에서 2.3%로 0.1%포인트 상향 조정했었다. 기재부 관계자는 “IMF가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올린 것은 미국 내수 서비스업 확대 등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그렇지만 서비스는 상품과 달리 특성상 교역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어렵기 때문에 (미국이) 한국 등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지는 않다”고 분석했다.


IMF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20개국) 성장률은 기존 0.9%에서 0.8%로, 영국 성장률은 0.6%에서 0.5%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국가들의 성장률은 소비심리 악화로 하향 조정한다고 판단했다. 일본은 0.9%로, 중국은 4.6%로 기존 전망치를 유지했다. 일본의 경우 성장세를 이끌었던 외국인 관광 급증 등 일시적인 요인이 정상화하면서 성장세가 둔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은 부동산시장 약세를 주된 경기 둔화 요인으로 봤다.


IMF는 올해 성장률에 더해 상하방 요인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급한 통화정책 완화를 경계하며 국가별 물가 상황에 대한 적절한 시점에 통화정책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미래 위험에 대비하기 위해 재정 여력을 확충하고 중장기 생산성 향상 등에 나설 것을 권고했다.




워싱턴D.C.=이은주 기자 golde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