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루만보 하루천자]제주올레,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 참가자 모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예비 안내사 양성 위한 교육 과정 신설
수료자, 공식 안내사 채용 시 우대

제주 올레길의 가치를 도보 여행자에게 직접 전할 기회가 마련된다.


사단법인 제주올레가 '2024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은 제주올레 공식 안내사를 희망하는 예비 안내사를 양성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소정의 교육을 마친 이들이 권역별 안내소에서 현장실습을 하며 올레길을 찾은 도보 여행자들에게는 다양한 정보를 직접 제공하고 제주올레가 추구하는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하루만보 하루천자]제주올레,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 참가자 모집
AD
원본보기 아이콘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은 제주올레에 대한 기본적인 이론 교육과 올레길 현장 답사, 안내사 역할을 사전 시뮬레이션할 수 있는 모의체험 교육, 안내소에서 직접 올레꾼과 마주할 수 있는 현장실습 교육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안내사 양성과정 수료자는 공식 안내사 채용 시 우대대상이다.


제주올레 공식 안내소는 공항안내소 1곳, 제주시권 안내소 7곳, 서귀포시권 안내소 7곳 등 총 15곳의 안내소가 있으며, 안내소는 제주올레 길을 걷고자 하는 도보 여행자들이 가장 먼저 방문하는 장소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평소 올레길을 즐겨 걷고, 공식 안내사 업무를 가까이에서 들여다보길 희망했던 이들에게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은 길 안내를 위한 기본 이론을 비롯해 현장 활동 역량까지 키울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참가 대상은 남녀노소 및 연령 제한이 없으나, 현재 제주올레 공식 안내사 및 올레길 지킴이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들은 대상에서 제외되며 제주올레 아카데미 교육과정 이수 및 올레길 1회 이상 완주는 우대사항으로 인정된다. '2024 제주올레 안내사 양성과정' 신청은 오는 21일까지다. 교육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제주올레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안내돼 있다.

한편, 제주 올레길은 지난 2007년 사단법인 제주올레 설립으로 시작됐으며 총 길이 437㎞, 27개 코스로 구성돼 있다. 2012년부터 올해 2월까지 2만 2844명이 완주했다.


안은주 제주올레 대표이사는 "제주올레 공식 안내사는 누구보다 현장에서 도보 여행자를 자주 접하고, 이들에게 안전하고 올바른 길 안내를 도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안내사 양성과정을 통해 진심으로 도보 여행자의 길잡이가 되고자 하는 지원자들이 많이 신청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