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하루 10번 이상 뻐끔 뻐끔…탈모 확률 2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하루 10개비 이상 흡연하면 탈모 확률 2배 ↑
흡연 등 생활습관이 남성형 탈모에 영향 미쳐

중년 남성들의 가장 큰 고민인 '탈모'. 하루 1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는 남성이 비흡연 남성보다 탈모를 겪을 확률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AD
원본보기 아이콘

15일 국제학술지 미용피부과학회저널(Journal of Cosmetic Dermatology)은 아디티야 K 굽타 캐나다 온타리온타주 메디프로브 리서치 연구팀이 탈모와 인과관계를 연구한 논문 8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론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흡연 경험이 있는 남성은 흡연 경험이 없는 남성에 비해 탈모를 겪을 확률이 1.8배 높았다. 탈모에 영향을 주는 흡연량은 하루 10개비로, 하루에 1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는 남성은 10개비 이상 흡연하지 않는 남성보다 탈모 발병 확률이 2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흡연할 때 담배에 들어있는 니코틴이 혈관을 수축시킨다"라며 "두피로 공급되는 혈류량을 줄이기 때문에 탈모가 발생하는 것이다. 담배 연기 자체가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성형 탈모는 유전적 요인이 강하다고 알려졌지만, 흡연 등 생활 습관도 큰 영향을 미친다"라며 "남성형 탈모증 환자는 (치료받을 때) 흡연이 탈모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교육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원형 탈모와 전신의 털이 빠지는 범발성 탈모증을 제외한 탈모는 남성형 탈모로 분류된다. 남성형 탈모는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젠(Androgen)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젠이 만들어지는 과정과 작용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여러 가지 효과에 의해 남성형 탈모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연구로 탈모의 원인에 환경적 요인이 추가되며 혹시 모를 탈모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 습관을 정립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