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르세라핌, 美 '코첼라' 데뷔 무대…"우리 꿈 이뤄진 무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美 뮤지션 나일 로저스 깜짝 등장
관객 '떼창'·미공개곡 무대 화제

그룹 르세라핌이 13일(현지시간) 미국 대형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에서 성공리에 데뷔 무대를 마쳤다.

르세라핌(LE SSERAFIM)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인디오 엠파이어 폴로 클럽에서 열린 '코첼라 밸리 뮤직 앤 아츠 페스티벌' 두 번째 날 '사하라' 스테이지에서 공연하고 있다. [사진제공 = 쏘스뮤직]

르세라핌(LE SSERAFIM)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인디오 엠파이어 폴로 클럽에서 열린 '코첼라 밸리 뮤직 앤 아츠 페스티벌' 두 번째 날 '사하라' 스테이지에서 공연하고 있다. [사진제공 = 쏘스뮤직]

AD
원본보기 아이콘

소속사 쏘스뮤직에 따르면 이날 르세라핌은 코첼라 사하라 스테이지에 올라 약 40분에 걸쳐 10곡을 선보였다. 무대 앞을 가득 채운 현지 관객은 '떼창'으로 멤버들에게 호응했다.


소셜 미디어에서는 '#FIMCHELLA'(르세라핌+코첼라 합성어) 해시태그 게시물이 실시간으로 확산됐다. 쏘스뮤직은 "르세라핌의 무대를 보고자 엄청난 인파가 인디오 사막(개최지)으로 모였다"며 "다섯 멤버의 얼굴이 그려진 깃발과 르세라핌 공식 응원봉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어 이들의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고 전했다.

르세라핌은 '안티프래자일'(ANTIFRAGILE), '피어리스'(FEARLESS), '더 그레이트 머메이드'(The Great Mermaid)로 무대를 시작했다. 멤버들은 힘 있는 안무에도 밴드 편곡에 맞춰 생생한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


코첼라 공연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미공개 곡 '원-에이트 헌드레드-핫-엔-펀(1-800-hot-n-fun)'을 최초 공개한 무대에서는 분위기가 더욱 달아올랐다.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언포기븐(UNFORGIVEN)(feat. Nile Rodgers)' 무대였다. 기타 피처링에 미국의 전설적인 뮤지션 나일 로저스가 게스트로 깜짝 등장해 화려한 연주로 멤버들과 합을 맞췄다.

이어 르세라핌은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퍼펙트 나이트'(Perfect Night), '이지'(EASY) 등 히트곡을 잇달아 들려줬다.


무대에서 멤버들은 "좋은 추억을 만들어줘서 감사하다. 코첼라의 열기는 정말 엄청났다. 절대 이 밤을 잊지 못할 것"이라며 "오늘이 바로 우리의 꿈이 이뤄진 날"이라고 팬들에게 소감을 전했다.


르세라핌은 이날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특별 제작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다. 이 의상은 루이비통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르세라핌만을 위해 디자인한 것이다.


오는 20일(현지시간) 르세라핌은 코첼라에서 두 번째 공연을 펼친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