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러시아 볼쇼이발레단 내한공연 취소되나…공연변경 신청 부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세종문화회관 "신규공연으로 봐도 무방할 정도"
16일 개막 앞두고 티켓 판매도 못하고 있어

러시아 볼쇼이 발레단의 수석 무용수들이 출연하는 공연이 출연자와 프로그램 등의 변경으로 공연 자체가 취소될 위기에 놓였다.


12일 세종문화회관은 최근 '발레앤모델 2024 슈퍼 발레콘서트'로 공연명을 변경한 '볼쇼이발레단 갈라 콘서트 2024 인 서울'에 대한 공연 변경 신청을 심의한 결과, 부결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또 공연 주최사 발레앤모델이 지난 4일 세종문화회관을 상대로 법원에 신청한 계약이행가처분도 이날 '이유 없음'으로 기각됐다. 해당 공연은 오는 16~19일로 예정돼 있으나 티켓 판매도 진행하지 않고 있는 데다 변경 신청까지 부결되면서 공연 자체가 취소될 가능성이 커졌다.

'발레앤모델 2024 슈퍼 발레콘서트' 공연 포스터[이미지출처=발레앤모델 제공, 연합뉴스]

'발레앤모델 2024 슈퍼 발레콘서트' 공연 포스터[이미지출처=발레앤모델 제공,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세종문화회관은 공연 심의를 거쳐 대관 계약을 맺으며, 계약 이후 공연 내용이 변경되는 경우에는 다시 심의를 진행한다. 만약 변경 신청이 부결되면 애초에 승인받았던 내용대로 대관 계약을 진행해야 한다.


발레앤모델은 지난해 10월 대극장 대관 심의를 받고 세종문화회관과 계약을 체결했다. 그런데 공연을 19일 앞둔 지난달 28일 출연자 구성, 프로그램 등을 변경해 공연하겠다며 돌연 변경 신청을 냈다.


당초 공연 내용은 볼쇼이발레단 수석 무용수 12명을 포함한 무용수 20명이 볼쇼이 극장 수석 지휘자와 함께 무대에 올라 '돈키호테', '잠자는 숲속의 미녀' 등 발레단의 대표작품 하이라이트를 선보이는 것이었다.

변경 내용은 우선 출연 인원이 20명에서 8명으로 대폭 줄었고, 이 가운데 수석 무용수 규모는 12명에서 6명으로 절반으로 축소됐다. 또 프로그램도 기존 2막 12장에서 2막 10장으로 변경되면서 계약 당시 제출했던 프로그램 6개가 빠지고 4개가 신규로 추가됐다.

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

원본보기 아이콘

세종문화회관은 "'신규 공연으로 봐도 무방할 정도의 상당한 변경으로, 현 내용으로 최초 대관 심의를 진행했다면 승인이 어려웠을 것'이라는 심사위원들의 일치된 의견으로 변경 신청이 부결됐다"고 설명했다. 대관심사위원회는 공연 내용 변경의 정도가 상당해 퀄리티를 보장하기 어렵고, 이러한 변경은 당초 공연 대관 계약을 상당 부분 위반한다는 점과 대폭 감소·변경된 출연진으로 공연내용 변경을 신청하기 전에 최초 계획한 출연진의 규모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볼쇼이 발레단 측과 우선 협의했어야 한다는 점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공연 주최사 "공연 수준 더 높인 것" 주장

발레앤모델 측은 공연이 변경된 이유로 공연의 질을 더 높이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최준석 발레앤모델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친푸틴 발레리나인) 자하로바 공연이 취소된 이후 볼쇼이 발레단 측에 '공연을 할 거면 더 세게(좋은 공연을)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며 "이후 볼쇼이 발레단이 프로그램을 바꾸면서 출연자 인원도 변동됐다"고 말했다.


이어 "출연자 수만 보면 축소된 것처럼 보이지만, 볼쇼이 발레단에서도 서열이 높은 수석무용수들이 오는 데다 솔리스트들도 괴물 같은 실력으로 주목받는 어린 무용수들"이라며 "빠진 무용수들은 배경(군무)이었기 때문에 큰 영향도 없고, 프로그램 자체도 기교적인 면에서 수준이 더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앞서 최 대표는 지난 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티켓) 오픈이 되지 못한 이유를 전혀 알 길이 없다"며 "공연이 일주일도 남지 않은 상황으로 포기해야 하는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공연은 지난달 볼쇼이 발레단의 간판스타이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무용수 스베틀라나 자하로바의 내한 공연이 취소된 이후 공연명을 변경했다. 1776년 창단한 볼쇼이 발레단은 러시아 국립발레단으로, 발레단이 속해있는 러시아 모스크바 볼쇼이 극장 총감독은 대표적인 친푸틴 인사인 유명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70)다. 게르기예프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독일 뮌헨필하모닉에서 해고됐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