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한미약품 '모자 지주사 공동대표'로 갈등 봉합…경영권은 형제 접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미사이언스, 송영숙·임종훈 공동 대표 체제
장남 임종윤은 한미약품 대표 맡을 전망
외견상 갈등 봉합…상속세 해결도 주요 요인
신동국 회장도 직접 한미약품 이사회 합류 전망

상속세 문제 해결을 둘러싸고 불거졌던 한미약품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모자의 지주사 공동대표 체제 출범으로 일단 봉합됐다. 다만 실제 경영 주도권은 소액주주를 등에 업고 승리한 형제 측이 쥐었다.


임종윤·송영숙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왼쪽부터)

임종윤·송영숙 한미사이언스 공동대표(왼쪽부터)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미약품그룹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 는 4일 오전 서울 송파구 한미타워에서 이사회를 열고 임종훈 사내이사를 기존의 송영숙 한미약품그룹 회장과 공동 대표로 선임했다.

한미약품그룹 오너 일가는 지난 1월 송 회장과 딸인 임주현 한미약품그룹 부회장이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발표한 OCI그룹과의 통합에 대해 장남인 당시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과 차남인 임종훈 한미정밀화학 대표가 반발하면서 갈등을 겪어왔다. 갈등은 지난달 28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기존 경영권을 행사한 모녀 측 이사 선임안이 전부 부결되고, 반면 소액주주들의 지지 속에 형제 측 이사 선임안은 모두 통과되면서 형제 측의 승리로 일단락됐다.


이날 열린 한미사이언스 이사회에서 과반을 차지한 형제 측이 임종훈 이사를 송영숙 회장과 공동대표로 선임하면서, 외견상으로는 양측의 갈등이 봉합된 것으로 보인다. 공동대표는 모자 두 명이 합의해야 의사결정이 가능하다. 모자 갈등의 주역인 임종윤이 아닌 동생 임종훈이 공동대표를 맡은 것은 양측의 갈등 재발 방지와 순조로운 공동 경영을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분쟁 과정에서 직접 모녀와 날을 세운 형과 달리 동생 임종훈 이사는 모녀 측이 통합 결정 직후 직접 찾아가 사안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미약품 본사 전경[사진제공=한미약품]

한미약품 본사 전경[사진제공=한미약품]

원본보기 아이콘

공동대표 체제 구성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속세 문제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2020년 임성기 창업회장의 별세 이후 한미약품그룹 오너가는 상속받은 한미사이언스 지분에 대해 5400억원의 상속세를 부과받았다. 지난해까지 이 중 절반을 납부하긴 했지만, 완전히 해결할 수 있는 재원 마련에는 어려움을 겪으면서 지분 매각을 통한 자금 마련도 여러 번 시도됐지만 모두 무산됐다.

당장 이달까지 일부 상속세를 납부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 양측이 일단은 손을 잡기로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상속세는 연대납부해야 하기 때문이다. 세무당국은 미납 상속세는 상속인 누구에게나 전부 또는 일부의 이행을 청구할 수 있다. 모녀와 형제 중 어느 한쪽이 상속 지분만큼의 상속세를 완납해도 다른 쪽이 상속세를 내지 않으면 세무당국은 완납 상속인 재산에 대해서도 압류 처분 등을 할 수 있다.


한미약품은 임종윤 대표 체제로…신동국 회장도 이사 합류할 듯

다만 그룹의 주요 경영 판단은 형제가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한미사이언스 이사회에서는 핵심 계열사인 한미약품 의 임시 주주총회 개최도 결정했다. 이를 통해 장남 임종윤 이사가 한미약품 대표를 맡을 전망이다.


앞서 형제는 "선대회장의 뜻에 따라 지주사와 자회사의 각자 대표로 한미약품그룹을 경영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동생 임종윤 대표가 지주사를 맡고, 주요 사업회사인 한미약품은 형이 대표를 맡는 구도가 형성됐다. 두 형제의 관심사가 임종윤 이사는 신약 개발 등 제약 사업, 임종훈 대표는 투자로 나뉘어 있는 것도 이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제약업계는 풀이한다.


임종윤 한미약품 이사(왼쪽)와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대표가 지난달 28일 정기주주총회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이춘희 기자]

임종윤 한미약품 이사(왼쪽)와 임종훈 한미사이언스 대표가 지난달 28일 정기주주총회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이춘희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한미약품 이사진에는 임종윤·종훈 형제뿐만 아니라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형제 편에 선 신동국 한양정밀화학 회장도 합류할 전망이다. 향후 상속세 해결 및 경영 관련 자금 마련을 위해 다양한 방식의 지분 처리 논의가 이뤄져야 하는데, 이 과정에 한미사이언스와 한미약품의 주요 주주인 신 회장이 이사로서 직접 참여할 전망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유명 인사 다 모였네…유재석이 선택한 아파트, 누가 사나 봤더니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국내이슈

  • 칸 황금종려상에 숀 베이커 감독 '아노라' …"성매매업 종사자에 상 바쳐" '반려견 대환영' 항공기 첫 운항…1천만원 고가에도 '전석매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해외이슈

  • [포토]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 방한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국회 통과 청신호 '고준위방폐장 특별법'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