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국 의대 40곳, 3401명 증원 신청…목표치 '2000명'도 넘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교육부 의대 증원 수요재조사 결과
대학들 최대 5배가량 증원 신청
'신청해야 증원' 엄포에 수요 유지
4월 총선 전 최종 정원 배정 확정

의대가 있는 전국 대학 40곳에서 2025학년도 의대 정원 3401명 증원을 정부에 신청했다. 당초 2000명대였던 정부 목표치를 1000명 이상 넘어선 수치다.


교육부가 5일 의대 정원 증원을 위해 전국 40개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수요조사를 발표한 결과 총 3401명의 증원 수요가 집계됐다. 비수도권 대학 27곳에서 총 2471명의 증원을 신청했다. 이는 전체 증원 수요의 72.6%에 달한다.

서울 소재 대학은 8곳에서 365명, 경기·인천 소재 대학은 5곳에서 565명의 증원을 신청했다. 수요조사는 지난달 22일 각 대학에 공문이 배부된 후부터 전날 밤 12시까지 이뤄졌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대학의 신청 결과는 평가인증기준 준수 등 의료의 질 확보를 전제로 2025년에 당장 늘릴 수 있는 규모가 2000명을 월등히 상회한다는 걸 재확인한 것"이라며 "특히 비수도권 대학의 증원 신청 비율이 72%로 지역의료 및 필수의료 강화에 대한 지역의 강력한 희망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실시한 정원 수요 조사 결과에 따라 ‘2000명 증원’을 최소 수치로 공표한 바 있다. 당시 각 대학은 최소 2151명에서 최대 2847명의 증원 수요를 제출했다.

이날 교육계에 따르면 비수도권 사립대와 지역 거점 국립대 등에서 현 정원을 최대 5배가량으로 늘려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 청주시에 있는 충북대는 현재 49명에서 250명으로 증원해달라고 교육부에 신청했다.


정부의 의대 정원 2천명 증원 방침에 반발해 전국 의과대학 학생들이 이달 20일 함께 휴학계를 내기로 학생 대표들이 결정한 16일 서울 한 의과대학 인근 신호등에 빨간불이 들어와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정부의 의대 정원 2천명 증원 방침에 반발해 전국 의과대학 학생들이 이달 20일 함께 휴학계를 내기로 학생 대표들이 결정한 16일 서울 한 의과대학 인근 신호등에 빨간불이 들어와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원본보기 아이콘

건국대 글로컬캠퍼스(충주)도 40명에서 120명으로 증원을 요청했다. 경남 진주시 경상국립대는 76명에서 200명 규모로 정원을 늘려 달라고 했다. 대구에 있는 경북대는 110명에서 250명으로 증원 신청을 하겠다고 밝혔다.


의료계에선 전공의 집단 사직, 의대생 동맹 휴학 등 단체행동에 나서는 등 의대 증원에 반발하고 있다. 대학의 현장 여력이 충분하지 않은 상태를 고려할 때 교육의 질이 떨어지고 자금과 인력난에 시달릴 것이라는 이유였다. 실제 각 대학에선 증원 수요 신청을 앞두고 총장과 의대 학장, 교수 간 의견 충돌을 빚었다. 하지만 대학 입장에선 정원 규모를 늘릴 기회로 여겨지면서 증원 수요를 줄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복지부와 함께 배정위원회를 꾸려 최종 인원을 확정한 뒤 이르면 이달 말 대학에 정원 배정 결과를 안내할 계획이다. 복지부가 다음 달까지 의대 증원분의 학교별 배분을 마무리해서 4월 총선 전에 확정하겠다고 밝힌 만큼 배정 작업은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대학은 변경된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오는 5월 말까지 홈페이지에 게시해야 한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