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CBI, 3000억 규모 쌍전광산 갱도 확장 발파식…"내년 텅스텐 시험채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텅스텐 확인 매장량 200만t의 국내 2위 쌍전광산이 갱도 확장을 위한 발파작업에 착수했다.


CBI 는 경북 울진군에서 쌍전 텅스텐광산에서 발파식을 진행하며 텅스텐 재개발을 본격화한다고 6일 밝혔다. 쌍전광산은 CBI의 100억원 규모의 투자로 광산 개발 자금을 확보한 주식회사 구보가 지난 달 독일계 자원기업으로부터 채굴권과 조광권이 포함된 광업권을 확보했다.

발파 및 착공을 기점으로 향후 약 2개월간 현대식 채광이 가능한 갱도 개설 과정이 완료되면 내년 초 시험채광이 시작된다. 이후 추가적인 갱도와 갱도 내부 파분쇄장 건설 등을 거치면 내년 중반부터 본격적인 상업 생산이 기대된다.


구보측 관계자는 "쌍전광산은 확인된 매장량만 200만톤이고 추가 탐광을 통해 상당한 규모의 가채광량의 확보가 예상되고 있다. 이는 수십년간 채광이 가능한 규모이며 텅스텐 원석의 품위 역시 0.46%로서 세계 최고수준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확인 매장량 200만t을 텅스텐 정광 1톤당 국제시세 3400만원과 평균 품위 0.46%로 환산하면 3000억원 가량의 가치이며 최대 추정 매장량 2590만t으로 환산하면 그 가치는 3조6000억원에 이른다.

CBI 관계자는 "2024년 중반이면 우리나라 정부가 지정한 ‘4차산업 핵심광종’ 중 유일하게 텅스텐이 우리 땅에서 채굴되어 제품화되는 의미 있는 전기가 마련되게 된다"고 밝혔다.


핵심 전략 자원중 하나인 텅스텐에 대한 우리나라의 중국 의존도는 90%에 달한다. GTA(Global Trade Alert)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산화텅스텐의 대중국 의존도는 82.9%, 탄화텅스텐의 대중국 의존도는 90.9%에 이른다.


텅스텐은 중국이 전체 생산량의 85%를 담당하고 있어 글로벌 공급망 지배력이 큰 광물이다. 주로 경질합금, 소재, 특수강, 화학공업 등에 사용되고 있다. 경질합금은 기계, 광업, 자동차, 소비전자, 항공우주, 인프라 건설 등 다양한 업종에 사용되고 있어 텅스텐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