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클릭 e종목]"대한유화, PBR 0.4배 이하…바닥권 기회"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유안타증권은 29일 대한유화 에 대해 저가 매수 기회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0만원을 유지했다.


대한유화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6327억원, 영업손실 351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전분기에 비해 영업손익 적자폭은 줄었지만 7개 분기 연속 적자를 나타냈다. 올해 2~5월까지 회복 흐름을 보였지만 6월 나프타 가격 하락으로 인해 재고 손실에 노출됐다. 부문별로 보면 석유화학 본사는 영업손실이 365억원, 코리아에어텍은 영업이익 14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3분기 예상 영업이익은 61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대한 기대가 나온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저가 원료가 투입되는 가운데 설비 가동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나프타를 분해해 석화 제품을 생산하는 설비인 NCC 가동률이 2분기 74%에서 3분기 85% 전후로 높아졌는데 이는 판매 여건이 상반기보다 개선됨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달부터 이달까지 저가 나프타 도입 효과가 뚜렷하다"라며 "지난 6월부터 아시아 지역 나프타 가격이 러시아 수출 가격 수준으로 낮아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차전지 분리막용 PE·PP제품 생산 규모가 연간 12만톤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도 분석됐다.


황 연구원은 "이달 주가순자산비율(PBR) 0.4배가 무너졌는데 2008년 0.25배, 2013년 0.37배, 2020년 0.21배, 2022년 0.34배 등이 과거 바닥이었다"라며 "2024년 에틸렌 증설이 크게 줄어들면서 업황 사이클 회복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신규 증설 규모는 2022년 1011만톤, 2023년 868만톤, 2024년 520만톤 등"이라며 "글로벌 총수요 1억8600만톤에서 2.8%로 작은 수치다"라고 덧붙였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엔비디아 테스트' 실패설에 즉각 대응한 삼성전자(종합)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국내이슈

  •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도…美증권위, 현물 ETF 승인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해외이슈

  • [포토] 고개 숙이는 가수 김호중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PICK

  • 기아 사장"'모두를 위한 전기차' 첫발 떼…전동화 전환, 그대로 간다"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美 반대에도…‘글로벌 부유세’ 논의 급물살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