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2023 IPR포럼]"기업별 특화 챗GPT·AI 휴먼 구축 가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손병희 국민대학교 교수 겸 인공지능(AI) 전문 기업 마음 AI 전무는 마음 AI 플랫폼을 통해 업종과 도메인 등에 특화된 인공지능 휴먼과 챗GPT 구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손병희 국민대 교수 겸 마음AI 전무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회 아시아경제 IPR포럼'에서 '초거대언어모델 활용방안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손병희 국민대 교수 겸 마음AI 전무가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5회 아시아경제 IPR포럼'에서 '초거대언어모델 활용방안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AD
원본보기 아이콘

손 교수는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19층에서 열린 '2023 아시아경제 IPR포럼'에서 '초거대 언어모델 활용방안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그는 "챗GPT 학습 과정을 도메인별로 적용해 도메인 특화된 챗GTP 개발 및 공급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인공지능 서비스 프로세스는 맞춤형 인공지능 학습 후 기업용 GPT를 개발한 뒤 오케스트라를 바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마음 AI에서 개발한 마음 오케스트라는 흩어져 있는 API 형태로만 돼 있는 인공지능을 연동하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이후 프론트 애플리케이션(앱)을 구축하고 AI 휴먼 서비스 운영으로도 이어지게 된다.


손 교수는 "데이터를 연계해서 모델을 학습시키고 평가하고 배포하는 것이 하나의 프로세스로 이뤄지게 된다"라며 "인공지능 서비스 프로세스는 데이터를 기술로 적용할 수 있을까로부터 시작해 학습 과정으로 들어가게 되고 학습이 잘 되면 기업용 GPT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음 오케스트라 도구를 이용해 API 형태를 끌어와 프론트 앱을 구축하고 휴먼 AI를 생성하는 프로세스로 이뤄진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치 인간의 감각처럼 시각, 청각, 목소리, 얼굴, 언어 등 5개의 핵심 엔진을 가지고 이것을 통합해 휴먼 AI까지 확장한다"라며 "텍스트, 목소리, 영상은 휴먼 AI가 앞에 나타나 실제 대화하는 형태가 가능하다"고 했다.

손 교수는 "반응 시간을 1초 이내에 가능하도록 구현을 했는데 이는 네트워크 서비스가 받쳐주는 우리나라이고 클라우드 서비스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통합 서비스가 바로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핵심 엔진들 같은 경우 세계에 내놔도 덜어지지 않는 그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모든 기술은 모듈로 구성돼 있는데 마음 AI가 3.0 버전인데 이 안에 모듈화된 기술이 총 28개"라며 "이 기술이 다 연결돼 있고 API 패키징 형태로 돼 있어 그중에서 필요한 기술만 빼서 조합해 사용할 수 있다"라고도 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SM 떠난 이수만 근황…미국서 나무 심고 기부한다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국내이슈

  • 소행성 흙·돌 담은 美 탐사선 캡슐, 7년만에 지구 귀환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해외이슈

  • [포토] 본회의 무산…'올스톱' 된 국회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소행성 흙 보낸 美 첫 우주선 ‘오시리스-렉스’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