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노승열과 강성훈 공동 38위…월러스 ‘우승’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PGA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 FR

노승열이 중위권에 그쳤다.


노승열은 26일(현지시간) 도미니카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코랄레스 골프 코스(파72· 7670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총상금 38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공동 38위(5언더파 283타)에 머물렀다. 이 대회는 월드스타들이 같은 기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총상금 2000만 달러)에 출전해 상대적으로 우승 경쟁이 수월한 무대다. 상금은 적지만 PGA투어 2년짜리 시드 등 전리품은 똑같다.

노승열이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을 공동 38위로 마쳤다.

노승열이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을 공동 38위로 마쳤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노승열은 공동 38위에서 출발해 버디 4개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4번 홀(파5) 첫 버디 이후 8번 홀(파4) 더블보기로 흔들렸다. 후반에도 10번 홀(파4) 버디를 12번 홀(파5) 보기로 까먹었다. 다행히 14, 17번 홀에서 버디 2개를 추가해 언더파 스코어를 적어냈다.

강성훈은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4개를 엮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전날 공동 31위에서 공동 38위로 떨어졌다. 배상문은 버디 4개와 보기 4개를 맞바꿨다. 본선에 진출한 선수 중 최하위인 72위(5오버파 293타)로 부진했다.


맷 월러스(잉글랜드)가 6언더파를 몰아쳐 1타 차 역전 우승(19언더파 269타)을 일궜다. 13~16번 홀 4연속 버디의 뒷심이 돋보였다. PGA투어 80번째 대회 만에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68만4000달러(약 8억9000만원)다. ‘쌍둥이 골퍼’ 니콜라이 호이고르(덴마크) 2위(18언더파 270타), 타일러 던컨과 샘 스티븐스(이상 미국)가 공동 3위(17언더파 271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