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두환 손자 우원씨 '5·18 유족 사죄' 의사…단체 '촉각'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5·18기념재단 "아직 공식 전달 받은 건 없어"

27일 오월 단체와 회의…공식적 연락도 기대

최근 일가의 비리 의혹을 폭로한 고 전두환씨 손자 우원씨가 광주5·18민주화운동 유족 등을 만나 사죄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5·18 단체들도 신경이 곤두섰다.


우원씨는 26일 자신의 SNS에 27일 미국에서 출발해 28일 오전 한국에 도착하는 비행기 티켓 내역과 함께 한국에 도착 즉시 광주로 가 5·18 관계자들을 만나 사죄하겠다는 글을 게시했다.

전우원씨 인스타그램 갈무리.

전우원씨 인스타그램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그러면서 "아는게 하나 없고 어디로 가야 유가족분을 뵐 수 있는지 모르겠다. 도와달라"고 밝혔다.


상황이 이렇자 5·18 단체 관계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다만 우원씨가 공식적으로 연락을 해온 상태는 아니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우원씨의 글은 봤지만 만남 요청을 공식적으로 연락 받은 게 아니라서 게시글의 진위 여부 등은 아직 더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면서 "미국과 시차가 있어 한국시간 27일 정도가 되면 우원씨 측에서 연락해 오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날이 밝는 대로 우리도 오월 단체 관계자들과 회의를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에서 체류 중인 우원씨는 자신을 전두환 손자라고 밝히며 SNS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일가의 비자금 등 비리 의혹을 폭로했다. 또 할아버지(전두환)는 영웅이 아닌 학살자라고 말하며 가족들이 돈세탁을 통한 검은 돈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17일에는 라이브 방송 도중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품을 다량 복용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건강을 되찾고 퇴원 후 "3시간 이상 폐가 작동을 멈췄고 기도가 닫혔다. 삽관이 저를 살려줬고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이 튜브가 넣어져 있었다"며 "숨이 안 쉬어졌고 온몸이 피멍투성이였다.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민폐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걱정하지 말라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다"고 사과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