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사소 "두 차례 앨버트로스"…‘세상에 이런 일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프로암과 2R서 진기록

기준타수보다 3타를 적게 치는 앨버트로스. 성공 확률은 200만분의 1이다. 한 번의 샷으로 공을 홀에 넣는 홀인원의 확률이 아마추어 골퍼 1만2000분의 1, 프로 골퍼가 3500분의 1인 것을 고려하면 달성하기 힘든 진기록이다.


유카 사소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프로암과 2라운드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유카 사소는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프로암과 2라운드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유카 사소(일본)가 사흘 동안 두 차례 앨버트로스를 작성해 화제다. 사소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골드 캐니언의 슈퍼스티션 마운틴 골프&컨트리 클럽(파72·652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 2라운드 2번 홀(파5·492야드)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사소가 217야드를 남기고 19도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친 두 번째 샷이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LPGA투어 시즌 1호이자 통산 73번째 앨버트로스다. LPGA투어에서 앨버트로스가 나온 것은 린지 위버 라이트(미국)가 2020년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기록한 후 거의 3년 만이다.


사소는 이 대회 개막에 앞서 이틀 전 참가한 프로암에서도 비공식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사소는 "공이 어디에 있는지 몰랐고 그린으로 걸어가는 도중 갤러리가 손뼉 치며 환호하고 있었다"며 "동반자인 김세영이 ‘공이 들어갔다’고 말해 앨버트로스인 줄 알게 됐다"고 환호했다. 이어 "운이 좋았다"면서 "골프 경력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는 것은 대단한 행운인 것 같다"고 기뻐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