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마약 후송' 전두환 손자 "3시간 이상 폐작동 멈춰…다신 안할 것"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민폐 끼쳐서 죄송…앞으로 약물 안 할 것"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전두환 일가의 불법 비자금에 대한 폭로를 이어가던 중 마약을 투약해 병원에 실려 갔던 전두환 전 대통령 손자 전우원씨가 근황을 전했다.


전씨는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늘까지 비자발적으로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퇴원했다"며 "책임감 없는 행동으로 민폐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걱정하지 말라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마약 후송' 전두환 손자 "3시간 이상 폐작동 멈춰…다신 안할 것"
AD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전씨는 지난 17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다량 복용했다. 이후 전씨는 횡설수설한 모습을 보이거나 난동을 피우기도 했는데 경찰로 보이는 남성의 출동, 전씨를 제지하면서 갑작스레 방송이 중단됐다.


이후 전씨는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한때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목요일에 사람들이 집에 들어오고 얼마 안 돼 기절했다"며 "3시간 이상 폐가 작동을 멈췄고 기도가 닫혔다. 삽관이 저를 살려줬고 금요일 오후 눈을 떴을 때 목 안 깊숙이 튜브가 넣어져 있었고 숨이 안 쉬어졌고 온몸이 피멍투성이였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는 약물 사용을 안 할 것"이라며 "도움의 손길, 사랑,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뒷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