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앱·SNS로 잦아진 성관계"…日, 매독 감염 확산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올해 신규 확진 2573건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4.9% 증가
"유흥업소·SNS·매칭앱 등 원인"

일본에서 매독 감염이 확산일로에 있다. 지난해 23년 만에 연간 감염자 누계가 1만명을 넘은 가운데, 올해 2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23일(현지 시각) 일 매체 닛칸겐다이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전날 ‘2023년 제10주’(3월 6일~3월 12일) 속보 자료를 통해 일주일 동안 신규 매독 확진이 200건 증가해 올해 들어 지금까지 2573건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미 폭발적인 확산세를 반영한 전년 동기(1801건)와 비교해 42.9%가 증가한 값으로, 매독 감염이 올해에도 멈추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반영한다. 현 추세대로라면 연간 신규 감염자 2만명 선마저 위협받고 있다.


도쿄 거리의 모습.

도쿄 거리의 모습.

AD
원본보기 아이콘

올해 들어 신규 확진이 가장 많은 곳은 수도인 도쿄도로 전체의 4분의 1이 넘는 660건에 달했다. 전년 동기 대비 21% 증가한 수치다.


도쿄도의 지난해 매독 감염 확진자는 3677명으로 10년 전인 2012년(297명)의 약 12배에 달했다. 1999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가장 많은 값이다.

지난해 여성 감염자는 10년 전 34명에서 1386명으로 40.8배, 남성은 263명에서 2291명으로 8.7배 급증했다.


이 같은 사정에 일본 방역 당국은 매독 확산 방지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도쿄도는 지난 3일 신주쿠구를 시작으로 스미다구, 다치카와시, 다마시 등 도내 4곳에 매독 검사센터를 개설하는 등 무료 집단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매독은 주로 성적인 접촉으로 발생하는 세균성 감염증으로, 전신 발진이나 림프샘 부종, 음부 궤양 등이 특징이다. 조기 대응 시 치료가 가능하지만, 방치할 경우 심장과 신경에 심각한 장애가 발생할 수 있다.


현재 일본 내 매독 확산세는 1960년대 이후 최악의 상황이다. 일본에서 매독은 태평양전쟁 패전 직후인 1948년 연간 22만명에 달하며 정점을 찍었고, 1960년대까지 크게 확산했다. 다만 항생제가 발명된 이후 환자 수는 연간 1000명 이내로 크게 줄었다.


日매체 "불특정 다수와 성행위 늘어난 점 주요 원인"

일 매체들은 매독 확진자 급증 배경으로 유흥업소 이용 및 사회관계망서비스(SNS)나 매칭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불특정 다수와 성행위를 지목했다.


일각에선 외국인 관광객 증가를 원인으로 꼽기도 했으나,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도 환자가 폭증하면서 설득력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