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양낙규의 Defence Club]'호국의 달 6월' 역대급 한미훈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미동맹 70주년 맞아 한미전력 대거 투입
올해 10번째 적 응징 시범훈련 진행 예정

오는 6월 한국과 미국의 첨단전력이 대규모 참가하는 '연합합동화력격멸훈련'이 이뤄진다. 이는 역대급 규모로 한미 동맹의 막강한 화력과 기동력을 시현할 예정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2일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올해 한미동맹 및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한미 양국이 행동을 통해 '힘에 의한 평화'를 구현하는데 중점을 두고 다양한 기념사업을 계획 중이다.

특히 연합합동화력격멸훈련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등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한미 양국의 전략적 억제 능력과 견고한 연합전력을 보여주기 위해 육해공 합동전력이 최신 무기를 동원해 적의 도발이 있을 경우 응징·격멸하는 능력을 시현하는 연합합동 화력 시범 훈련이다. 1977년 6월 시작해 2017년 4월까지 9차례 있었다.


마지막으로 열린 6년 전에는 한미 48개 부대 병력 2000여명을 비롯해 우리군의 아파치 헬기와 K2 전차, K21 장갑차, F-15K 전투기, 다연장로켓(MLRS) 등과 주한미군 브래들리 장갑차와 아파치 헬기, A-10 공격기 등이 투입됐다. 이번 훈련에서는 군이 중점적으로 도입을 추진 중인 유·무인 복합체계 등 첨단 무기 체계들이 대거 등장할 전망이다.


국방부는 또 오는 9월말 건군 75주년 기념행사를 주한미군이 참여한 가운데 연다. 한국형 3축 체계를 포함한 한미 동맹의 압도적인 대북 억제 및 대응능력을 선보이고, 국민과 함께하는 형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국군의 날과 한미동맹 체결일인 10월에는 핵심 주간을 선정해 여러 기념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한미안보협의회의(SCM)에서는 한미동맹 70년의 성과를 평가하고, 국방 분야에서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의 미래를 설계하는 '한미동맹 국방 비전'을 발표한다. 특히 SCM과 연계해 역대 최초로 '한국-유엔사 회원국 국방장관회의'를 한미 공동으로 개최해 대한민국 안보에 대한 유엔사 회원국들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한 협력과 연대를 강화하기로 했다.


고위급 연례 다자안보 대화체인 '서울안보대화'(SDD)에서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국의 기여와 역할을 부각하고 한국의 안보·국방정책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견인한다는 방침이다.


10월에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에서는 K-방산의 우수성을 알려 방산 수출 외연을 확대하는 한편 미국의 첨단 항공 전력을 전시하고 한미 공군의 우정 비행을 펼쳐 한미동맹 70주년의 의미를 더한다.


한미동맹의 법적 토대가 되는 한미상호방위조약은 1953년 10월 1일 양측이 조인했다. 국군이 6·25전쟁 중이던 1950년 38선을 돌파해 북진한 날로 정한 국군의 날과 날짜가 같다. 국군은 1948년 대한민국 수립과 함께 창설됐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