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부진 탈출’ 고진영…"애리조나서 2연승 진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서 시즌 2승 출사표

세계랭킹 3위 고진영의 2연승 진군이다.


고진영은 23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골드 캐니언의 슈퍼스티션 마운틴 골프&컨트리 클럽(파72·6526야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에서 우승을 노린다. 올해 72홀 첫 풀 필드 대회다. LPGA투어는 ‘토너먼트 컷 오프’ 기준을 바꿨다. 이 대회부터 36홀을 치른 이후 상위 70위가 아닌 65위까지만 본선에 진출한다.

고진영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2연승에 도전한다.

고진영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2연승에 도전한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고진영은 지난해 7월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손목 부상 등으로 고전했다. 5개 대회에 나왔지만 컷 탈락 3회, 기권 1회 등으로 부진했다. 굳건하던 세계랭킹 1위 자리에서도 내려왔다. 고진영은 지난 5일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2연패에 성공하며 완벽하게 부활했다. 1년 만에 개인 통산 14승째, 한국의 18개 대회 연속 무관의 사슬도 끊어냈다.


고진영은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째를 기대하고 있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 직후 귀국해 훈련에 전념했다. 경기도 용인의 수원CC 골프연습장에서 이시우 코치와 함께 스윙을 점검했다. 이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로 출국해 컨디션을 점검한 뒤 격전지인 애리조나로 이동했다. 무엇보다 완벽하게 살아난 아이언 샷이 반갑다. 고진영은 "올해는 기분 좋은 소식을 더 많이 전해 드리고 싶다"고 했다.


세계랭킹 2위 넬리 코다(미국)가 강력한 우승 후보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2위에 오를 만큼 뚜렷한 상승세다. 대니엘 강(미국)도 복병이다.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공동 3위, 지난 17일 끝난 레이디스유러피언투어(LET) 아람코 팀 시리즈 싱가포르 대회에서 준우승이다. 개막전 힐튼 그랜드 베케이션스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우승자 브룩 헨더슨(캐나다), 혼다 LPGA 타일랜드 챔피언 릴리아 부(미국) 등이 가세했다.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의 타이틀 방어전이다.

한국은 지난해 LPGA 퀄리파잉(Q) 시리즈에서 수석 합격한 유해란이 데뷔전을 갖는다. 첫 대회부터 ‘루키 파워’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이정은6도 반전을 꿈꾼다. 2019년 US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이후 무관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선 공동 9위로 선전했다. 전인지와 최혜진, 김세영, 박성현, 유소연, 지은희, 양희영 등이 이름을 올렸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