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반값 아파트’ 청약 흥행하자…2년간 9000가구 공급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20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활성화 모색 토론회'를 개최해 내년까지 서울 전역에 '반값아파트'로 불리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을 9000가구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토지임대부 방식으로 공급되는 고덕강일3단지의 사전예약이 흥행하자 공급물량을 크게 늘린 것으로 보인다.


'반값아파트'로 불리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은 공공이 토지를 소유하고 건축물 등에 대한 소유권은 수분양자가 취득하는 방식이다. 40년간 거주한 뒤 재계약(40년)을 통해 최장 80년 거주할 수 있다.

이 방식으로 지어질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 3단지의 예상 분양가는 59㎡(전용면적) 기준 3억5500만원, 추정 토지 임대료는 월 40만원이다. 같은 면적 기준으로 매매 호가가 8억원 안팎인 강일동 강동리버스트 4단지 대비 절반 수준이다. 최근 사전예약에서 일반공급 67대 1, 특별공급 33.1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근 민간·공공분양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이다. 새로 도입된 청년특별공급의 경우 75가구 모집에 8871명이 몰려 경쟁률이 118.3대 1에 달했다.



2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활성화 모색 토론회'에서 (앞줄 오른쪽부터) 김헌동 SH공사 사장, 이원재 국토교통부 차관,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 유창수 서울시 행정2부시장, 반영운 충북대 도시공학과 교수, 나민희 국토부 주택공급기획팀장, (뒷줄 오른쪽부터) 조정흔 경실련 토지주택위원장, 이재수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 정종대 서울시 주택정책지원센터장,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 천성희 SH도시연구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주택도시공사]

20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활성화 모색 토론회'에서 (앞줄 오른쪽부터) 김헌동 SH공사 사장, 이원재 국토교통부 차관,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 유창수 서울시 행정2부시장, 반영운 충북대 도시공학과 교수, 나민희 국토부 주택공급기획팀장, (뒷줄 오른쪽부터) 조정흔 경실련 토지주택위원장, 이재수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 정종대 서울시 주택정책지원센터장,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 천성희 SH도시연구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주택도시공사]

AD
원본보기 아이콘


발제를 맡은 천성희 SH도시연구원장은 "분양원가가 투명하게 공개된데다 부담 가능한 수준에서 자가 마련이 가능하다는 점이 흥행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천 원장은 토지임대부 주택의 잠재 수요를 37만1000가구로 추산했다. 고덕강일 3단지 기준 무주택자이면서 소득·자산요건을 충족한 가구 수를 산출한 것이다. 천 원장은 "이중 주거비를 부담할 수 있는 가구는 12만5000가구로 추정된다"며 "수요에 호응해 단기적으로는 9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 원장은 "고덕강일 3단지를 시작으로 토지임대부 주택 공급을 계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면서 "시세차익을 일부 인정하거나 임대료를 월납·선납 중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등 제도 개선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토지임대부 주택은 초기 부담이 적어 재산 형성이 늦은 청년들이 관심을 가질 만하다"면서도 “다만 서민의 주거비 부담 경감과 주거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인 만큼 특정 계층에 ‘로또’와 같은 혜택이 가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이재수 강원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토지임대부 분양주택에 대해 임대냐 분양이냐 같은 이분법적인 사고를 벗어나 주거약자에게 다양한 주거선택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점이 중요하다”며 “SH 토지임대부 분양주택 모델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기 위해서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