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日 언론 "尹, 기시다에 '레이더 조사 사건' 신뢰 문제로 발생"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회견을 마친 뒤 윤석열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회견을 마친 뒤 윤석열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 16일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갈등 현안인 레이더-초계기 문제가 거론됐다고 산케이신문이 전했다.


18일 산케이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레이더 조사 문제를 포함해 안보 현안을 거론했다.

산케이는 윤 대통령이 "이 문제는 서로 신뢰 관계에 문제가 있어 발생했다. 앞으로 신뢰 관계가 생기면 서로의 주장을 조화시켜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레이더-초계기 갈등은 2018년 12월 20일 동해 대화퇴(大和堆·일본명 야마토타이) 해역 인근에서 한일 중간 수역에서 조난신호를 보낸 북한 선박을 수색하던 한국 해군 구축함 광개토대왕함이 일본의 해상자위대 소속 P-1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 레이더를 조사했다고 일본 측이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일본 측의 주장에 대해 한국 측은 레이더 조사는 없었으며 오히려 일본의 초계기가 광개토대왕함 주변으로 저공 위협 비행했다며 반박했다. 양측의 입장이 엇갈리면서 그간 해당 문제를 둘러싼 갈등은 봉합되지 못했다.


산케이는 "윤 대통령이 정상회담에서 사실관계를 부정하지 않고 신뢰 관계를 쌓아가겠다는 생각을 보였다"며 "한국 정부는 그동안 조사 사실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이즈미 겐타 대표도 전날 윤 대통령과 만나 한일 갈등 현안인 '레이더-초계기' 문제와 '위안부 소녀상' 건립 문제를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즈미 대표는 해당 사안에 대해 윤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냐는 취지의 질문에 "(윤 대통령의) 구체적인 답변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