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방용철 "이화영과 대북사업 의논…확신 없으면 누가 투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쌍방울, 현대나 삼성 아냐"
"이화영 부탁 법인카드 등 제공"

방용철 쌍방울 그룹 부회장은 대북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관련 내용을 의논했다고 증언했다.


3일 방 부회장은 수원지법 형사11부(신진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부지사의 뇌물 사건 17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방 부회장은 "경기도의 관련성이 없었다면 북측은 우리에게 경제협력 계약서를 안 써준다고 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검찰이 "2018년 12월 대북사업 제안서를 작성한 다음 이 전 부지사와 공유했냐"고 묻자 "세부적인 내용까진 아니고 2019년 1월17일 에 송명철 부실장이 나온다고 알려줬다"고 했다. 쌍방울과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경제협력 논의를 한 날이다.


방 부회장은 "조선아태위 인사를 만난 자리에서 김 전 회장이 '경기도와 손 잡고 (대북사업) 하겠다'고 말했고, '돈(경기도 스마트팜 사업비)은 제가 정확하게 지불할 테니 걱정 마시라'는 얘기도 했다"고 했다.


방 부회장은 "김 전 회장의 이런 발언은 이 전 부지사와 사전에 얘기가 됐던 부분이냐"는 검찰의 질문에 "김 전 회장에게 보고한 것보다 더 많은 일을 이 전 부지사와 공유했다"고 답했다.

방 부회장은 2019년 1월17일 쌍방울이 북측에 경기도의 대북사업인 스마트팜 사업비 500만달러를 대납한 뒤 이 전 부지사와 통화했다고도 증언했다.


그는 "이 전 부지사는 쌍방울의 대북사업은 경기도와 무관하다고 주장하는데 맞냐"는 검찰의 물음에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며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방 부회장은 "쌍방울이 현대나 삼성도 아니고 500만달러는 김 전 회장 개인 돈인데 확신이 없으면 미치지 않고서 누가 그걸 내겠나"라며 "당시 북측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방북 비용 500만달러 요구한 것도 돈 없다고 사정해서 300만 달러로 깎았다"고 설명했다.


방 부회장은 이날 "쌍방울의 법인카드를 직접 이 전 부지사에게 건넸다"며 "법인차량도 제공했다"며 뇌물 공여 혐의를 재차 인정했다.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이미지 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전 부지사와 함께 구속기소 된 방 부회장은 그동안 혐의를 부인하다가 이전 16차 공판에서 변호인 의견서를 통해 뇌물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방 부회장은 입장 번복 경위를 묻는 검찰에 "20대 직원을 포함해 30년간 함께 생활한 동생들이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돼 조사를 받는 상황"이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답변했다.


검찰이 "이 전 부지사에게 준 법인카드를 회수하라고 내부 직원들이 건의한 걸로 아는데 왜 회수하지 않았느냐"고 묻자, 방 부회장은 "(이 전 부지사가) '돈 쓸데가 있다'고 해서 '알겠어요. 형님' 그랬다"고 대답했다.


방 부회장은 이 전 부지사의 지인을 쌍방울에 허위 직원으로 올려 급여를 지급한 이유에 대해 "이 전 부지사의 요청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2019년 7월 쌍방울 직원과 이 전 부지사가 있는 장소로 가서 양복과 5천만원 상당의 돈 봉투도 건넸다고 밝혔다.


방 부회장은 김성태 전 회장과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관계를 묻는 검찰에 "이화영 전 부지사나 이태형 변호사를 통해 김 전 회장과 이 대표가 통화한 적은 있는데, 서로 직접 통화하거나 대면한 적은 없다"며 "(둘이) 친하다는 표현은 안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전 부지사는 2019년 6월25일부터 지난해 8월25일까지 쌍방울 사외이사직을 그만둔 후에도 쌍방울 총무팀 직원 명의로 받은 법인카드를 사용하거나 법인차량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자신의 지인을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로 올려 급여를 받는 등의 방식으로 3억여원의 뇌물 및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 전 부지사가 김성태 전 회장에게 경기도의 대북사업인 스마트팜 지원비 500만달러 대납을 요구한 것으로 보고 외화 밀반출 혐의(외국환거래법 위반)로 수사 중이다.


이 전 부지사는 뇌물 수수와 대북 송금을 위한 외화 밀반출 등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내이슈

  •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해외이슈

  •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PICK

  •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