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레이, 지난해 매출 1289억… “창사 이래 최고 실적 달성”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디지털 덴티스트리 전문기업 레이 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289억, 영업이익 162억원을 달성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43%, 379% 증가한 수준으로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이다.


레이의 호실적 원인은 디지털 치료 솔루션 시장의 구조적 성장과 신규 제품 라인업 확대를 통한 신규 매출 확대다. 최근 치과 의사들은 디지털 치료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치료에 반영을 하는 등 산업 전반에서 구조적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

레이는 올해부터 기존 판매 제품에 더해 레이페이스, 구강스캐너, 밀링기 등의 신규 제품 라인업을 추가하면서 업계 최초로 디지털 트윈 시대를 열었다. 치과 의사들은 레이페이스를 통하여 얻은 데이터를 활용하여 환자치료 시뮬레이션뿐만이 아니라 그 결과를 그대로 치료로 가져가서 활용할 수 있다.


이같은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은 현재 레이페이스가 유일하다. 올해는 레이페이스를 포함해 다른 신규 제품들의 본격적인 판매가 이어져 더욱 큰 폭의 매출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또 레이의 최대 전략 시장인 중국에서의 물량기반조달(VBP) 제도 시행도 레이의 매출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레이 관계자는 “시장의 구조적인 성장과 더불어 레이의 전략 시장인 중국, 미국, 일본, 유럽에서의 마케팅 및 영업활동을 강화하면서 매출이 더욱 증가하는 효과를 보고 있다”며 “특히 그 동안 성장률이 크지 않았던 한국 시장에서의 성장이 특히 두드러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시장에서의 판매량 증가에 대해 레이는 고무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국시장은 새로운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반면, 의료 기기 시장에서는 안전성과 치료효과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우선돼야 하는 보수적 성격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시장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양면적 성질을 가진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는 것은 전세계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다는 설명이다.


레이 관계자는 “디지털 치료 솔루션이 가져온 치과 치료의 패러다임의 변화에 현장반응이 매우 뜨겁다”며 “올해에도 공격적인 해외시장 공략과 국내 시장에서 적극적 마케팅 활동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견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