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서울대 유홍림 28대 총장 "대전환 시대 혁신 필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황서율 기자] 서울대 제28대 총장에 취임한 유홍림 박사가 "대전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대학교의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8일 오전 서울대 관악캠퍼스 문화관 중강당에서 열린 제28대 총장 취임식에서 (좌)유홍림 신임총장과 (우)오세정 전임총장이 서울대 상징물 전달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황서율 기자chestnut@

8일 오전 서울대 관악캠퍼스 문화관 중강당에서 열린 제28대 총장 취임식에서 (좌)유홍림 신임총장과 (우)오세정 전임총장이 서울대 상징물 전달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황서율 기자chestnut@

AD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대학교는 8일 오전 11시 서울대 관악캠퍼스 문화관 중강당에서 제28대 총장 유홍림 박사의 취임식을 열었다. 유 총장은 지난 1일부터 4년 임기의 총장 업무를 시작했다.

유 총장은 취임사에서 "대한민국이 처한 대내외적 위기와 도전을 생각할 때 우리 대학이 수행해야 할 책무는 크고 엄중하다"며 "대전환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서울대의 일대 혁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 총장은 혁신과 대전환의 기틀 마련을 위해 서울대 인재 육성과 혁신 생태계 구축, 새로운 사회공헌 모델 등의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유 총장은 "창의적이고 선도적인 교육과 연구는 국민의 신뢰로 이어지고, 서울대는 미래를 여는 새로운 지식과 인류를 위한 가치를 창출해 더 큰 신뢰를 받는 '자유와 신뢰의 플랫폼'을 함께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총장은 서울대 정치학과를 1984년 졸업 후 1994년 미국 럿거스대에서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정치외교학부 교수로 1995년부터 올해까지 28년간 재직했다.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학장·기록관장·대학신문사 주간, 한국정치사상학회 회장 등을 지냈다.

축사에 나선 정 전임총장은 "대학 행정은 항공모함과 같다"며 "방향을 바꿀 때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모든 책임은 총장이 진다는 각오로 총장직에 임해야 한다"며 "유 총장의 건승과 서울대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종섭 총동창회장 역시 자유와 신뢰를 바탕으로 활력 넘치는 서울대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정운찬 전임 총장 및 학장 및 원장, 교수, 학생 대표, 직원 등 학생 대표, 직원 등 학내 구성원과 국·공립대 총장, 사립대 총장,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 등 300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국민의례, 약력 소개, 축사, 취임사, 교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황서율 기자 chest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