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일 중독' 머스크의 고백 "불면증·요통 심해 힘들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최근 법정에서 통증 호소…과거 목 수술도
주당 120시간 근무에 6시간 수면

주당 120시간 이상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철인'이 아니었다. 최근 법정에서 불면증과 요통을 호소하며 자신의 건강에 문제가 있음을 고백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머스크는 최근 샌프란시스코 법정에서 재판 도중 "불행하게도 어젯밤에 잠을 잘 못 자 최고의 컨디션이 아니다"며 "몸을 꿈틀거려 미안하다. 허리통증이 상당히 심하다"고 밝혔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테슬라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WSJ은 "머스크의 끈기는 우주 로켓을 착륙시키고 전기 자동차를 섹시하게 만드는 등 초인적인 업적으로 이어졌으나 51세인 그의 '올인' 업무 방식은 그에게 개인적으로 대가를 치르게 했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와 테슬라를 경영하면서 밤늦게까지 일하고 잠을 거의 자지 않는 등 슈퍼맨처럼 일을 해온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해 10월 트위터 인수 이후 그의 주당 근무시간은 80시간에서 120시간으로 대폭 늘어났다.


머스크는 "나는 자고, 일어나고, 일하고, 자고, 일어나고, 일한다. 일주일 내내 그렇게 한다"며 "당분간은 그렇게 해야 할 것이다.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고백했다. 그는 2021년 5월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에 출연했을 때 보통 새벽 3시에 잠자리에 들어 6시간 수면 후 곧바로 깨어나서 새로운 긴급 상황이 있는지 즉시 휴대전화부터 확인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그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트위터 본사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으며, 직원들에게도 침대를 제공했다. 지난달 머스크의 한 팬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그의 '살인적인' 하루 일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를 보면 머스크는 그날 오전 법정 증언을 하고 그날 저녁 네바다주의 테슬라 행사에 참석한 다음, 밤늦게 테슬라의 인공지능(AI)팀과 회의를 했다. 머스크는 이 게시물을 보고는 "그리고 자정이 넘어 트위터 본사로 돌아왔다. 매우 긴 하루였다"고 말을 보탰다.

머스크는 수년째 허리와 목 통증에도 시달려 왔다. 그는 2020년 목에 새로운 상처가 생긴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공개되자 건강 이상설이 제기됐는데, 이에 목 통증으로 두 번의 수술을 받았고 첫 번째는 실패했다고 스스로 밝혔다. 그는 자신의 고통이 몇 년 전 두 번째 아내가 열어준 생일파티에서 스모선수와 맞붙는 과정에서 입은 척추 부상 때문이라는 사실 또한 알렸다.


앞서 그는 불면증 치료제 엠비엔을 복용하고 있다는 사실도 고백했다. 2018년 테슬라 모델3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그는 당시 SNS에 농담조로 "레드 와인 조금, 빈티지 레코드, 약간의 엠비엔"이 자신의 휴식법이라고 말했다. 이에 도서 '수면 혁명'의 저자이자 허핑턴포스트의 창립자인 아리아나 허핑턴은 머스크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인간은 기계가 아니다. 과학적으로 보아 머리가 멍한 상태에서는 좋은 결정을 내리거나 세상을 바꾸겠다는 야망을 성취할 수 없다"고 꼬집했다. 그러자 머스크는 새벽 2시 32분께 보낸 트윗으로 "포드와 테슬라만이 파산을 피할 수 있는 미국 자동차 회사다. 나는 방금 공장에서 귀가했고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응수했다.


한편 지난 3일 머스크가 연방증권법 위반 혐의로 투자자들로부터 당한 집단 소송에서 승소하자 그의 어머니인 메이 머스크는 트위터에 축하인사과 함께 "이제 잠을 자거라"라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