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재명 "민생 실패 尹 책임론"…'난방비 폭탄' 대책 모색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 불러 대책 발표회 개최
"전 가구 대상 난방비 지원 방식 연구" 요청
30조 규모 추경 통해 난방비 해결 강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민생 실패'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난방비를 비롯한 물가 상승의 주원인을 전임 정부 탓으로만 돌리면서 적극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을 불러 '난방비 폭탄 지방정부 대책 발표회'를 열었다.

지자체가 자체 예산을 활용해 난방비 부담을 줄인 사례를 소개하면서 이 같은 노력에 소극적인 중앙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동주 기자 doso7@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대표는 "파주시처럼 전체 예산이 중앙정부의 300분의 1밖에 안 되는 지방정부도 국민을 도우려 애쓰는데, 중앙정부가 (이를) 못한다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며 "모두가 힘들 때인 만큼 전 가구를 대상으로 (난방비를) 지원하는 방식을 연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은 30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도입해 난방비 문제를 해결하자고 재차 강조했다.

박성준 대변인은 서명 브리핑에서 "민생고에 국민은 숨이 막히는데 정부는 남 탓으로 책임을 회피하기 급급하다"며 "난방비 지원이 불가피한데도 추경 도입에 몸서리를 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제 와 추경을 받아들이는 것을 정책 실패를 자인하는 것으로 여기는 것 같은데, 위기를 벗어나는 것보다 실패를 인정하기 싫은 것인가"라며 "국민과 야당의 의견을 경청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