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미국인, 中정찰풍선에 분노…경찰 "총 쏘지 말라" 당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몬태나주의 한 시민이 직접 촬영한 중국 풍선. 멀리서 촬영돼 달처럼 보인다(사진=연합뉴스/트위터 캡처)

몬태나주의 한 시민이 직접 촬영한 중국 풍선. 멀리서 촬영돼 달처럼 보인다(사진=연합뉴스/트위터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미국 영공을 침범한 중국의 정찰풍선으로 의심되는 비행체를 두고 미국인들의 우려와 분노가 커지고 있다.


미국 경찰은 3일(현지시간) 현지 주민에게 중국 정찰풍선으로 의심되는 비행체를 발견해도 이를 총으로 쏘지 말라고 당부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가스토니아 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만약 악명 높은 중국의 '기상 관측 풍선'이 가스토니아 상공을 지나가더라도 경찰에 신고하거나 이를 겨냥해 총을 쏘지 말라"고 주문했다.


전날 미국에서는 중국 정찰풍선으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나타나 본토 상공을 휘젓고 다녀 미국 당국이 격추를 검토하는 일이 벌어졌다. 중국은 자국 비행체의 미국 진입을 인정하면서도 '이는 기상 관측에 주로 쓰이는 민수용 비행선'이라고 주장했다.


가스토니아 경찰국은 "우리는 18㎞ 고도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응할 능력이 없으며, 법 집행 기관은 우리가 이 일에 관여하지 않기를 바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비행체를 떨어뜨리려고 이를 권총으로 쏘는 일이 없게 해달라"고 덧붙였다.

가스토니아는 전날 해당 비행체가 처음 목격된 몬태나주에서 약 3000㎞ 떨어져 있다. CNN방송의 한 기상학자는 3일 저녁 풍향을 고려하면 이 비행체가 24시간 안에 노스캐롤라이나주로 이동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