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기상청이 직접…", 물폭탄 터지기 20분전 문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기상청 '2023년도 주요 업무계획' 발표
블랙아이스·안개 낀 도로 미리 알 수 있어

[아시아경제 문화영 인턴기자] 6월부터는 '물 폭탄'이 쏟아지기 최소 20분 전 재난 문자가 온다. 기상청은 1일 서울청사에서 '2023년도 기상청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기상청이 제시한 핵심 추진 과제는 ▲재난 문자 직접 발송 ▲강풍 정보 추가 제공 ▲강설 정보 세분화 ▲도로 살얼음·안개 위험기상정보 전달 ▲수출 기반 마련 5가지다.

"기상청이 직접…", 물폭탄 터지기 20분전 문자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와 관련 기상청은 그동안 행정안전부 등을 통해 발송하던 긴급 기상정보를 직접 발송하는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는 6월부터 서울 등 수도권부터 1시간에 50mm 이상, 3시간에 90mm 이상인 '극단적 폭우'가 예상되면 행정안전부나 지방자치단체를 거치지 않고 위험지역 주민에게 직접 재난 문자를 발송하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서울 동작구에 시간당 141.5mm 비가 내리는 등 이례적인 폭우가 잇달아 나타나고 있다. 폭우 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빠른 정보 알림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20분'이라는 시간은 작년 8월 집중호우 때 발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장애인 가족 참사를 분석한 결과다.

또 도로 살얼음(블랙아이스)이나 안개가 끼었을 것으로 예상되는 고속도로 진입 전, 내비게이션 앱을 통해 경고하는 서비스도 시작한다. 내비게이션 앱에 '관심·주의·위험' 3단계로 위험 정보가 뜬다. 7월부터는 안개 관련 위험기상정보 서비스도 추가된다. 도로 살얼음과 안개 위험 정보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12월 서해안고속도로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기상청은 적설량 외에도 습설과 건설 정보를 함께 제공하기로 했다. 습기를 많이 머금는 습설은 일반적인 건설에 비해 무게가 더 많이 나간다. 겨울철 비닐하우스 붕괴 사고 원인 가운데 하나가 바로 습설이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