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검찰, 한샘, 현대리바트 등 10여곳 압수수색… 빌트인 '특판가구' 입찰 담합(상보)

최종수정 2023.02.01 10:59 기사입력 2023.02.01 10:59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사진=최석진 기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한샘, 현대리바트 등 국내 가구회사의 입찰 담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1일 아파트용 가구 입찰담합 사건과 관련 가구업체 사무실 10여 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한샘, 현대리바트 외에도 에넥스, 넥시스, 우아미 등 국내 주요 가구업체들이 포함됐다.


검찰은 국내 가구회사들이 신축 아파트에 빌트인 형태로 들어갈 '특판가구' 납품사를 정하기 위한 입찰 과정에서 담합을 한 것으로 보고, 공정거래법 위반 및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로 납품을 한 가구회사들과 이들 가구회사에서 납품을 받은 건설사들을 수사해왔다.


검찰은 2015년부터 최근까지 잠실 롯데월드타워 등 전국 400여개 아파트 단지에 들어간 특판가구 입찰 과정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검찰과 함께 공정거래법상 리니언시(자진신고자 감면) 제도에 따른 신고를 받은 공정거래위원회도 가구회사들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한 바 있다.


통상 입찰 담합 사건은 공정위가 먼저 조사해 고발하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는데 이 사건은 공정위의 고발에 앞서 검찰이 직접 인지해 수사에 들어갔다.


검찰은 주요 관련자 조사를 마치면 공정위에 고발 요청권을 행사할 방침이다. 공정거래법 위반 행위는 공정위가 전속고발권을 갖고 있다.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csj040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재판지연 전략이"…JMS 정명석 4월27일 풀려나나 [단독]'치킨 시키기 겁나네'..오리지날, 3000원 오른 1만9000원 권도형 도피 11개월 만에 몬테네그로서 검거…韓 송환 예정(종합)

    #국내이슈

  • '로코퀸'의 몰락…나체로 LA 활보 정신병원 강제 입원 부엌 리모델링 중 웬 그림이…알고보니 17세기 英작품 "딸 가질래요" 정자 성별 선택해 인공수정 가능해진다

    #해외이슈

  • [포토]황사 동반한 미세먼지 도로에 차량 전복…맨손으로 일으킨 14명 시민영웅들 240만원짜리 디올 재킷 입고 ICBM 관람한 北김주애

    #포토PICK

  • "저속에서 반응이 빠르다" 제네시스 연식변경 G90 출시 재벌집 고명딸이 선택한 '튼튼한 럭셔리' 英 오프로더 이네오스 그레나디어, 국내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 인물]속 보이는 '투명 이어폰' 만든 칼 페이 [뉴스속 용어]검수완박 유효 결정한 헌재 '권한쟁의 심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