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고래 떼죽음, 친환경 풍력발전이 범인"…환경단체 패닉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국 동부 해변가 9마리 참변
"원인은 해상 풍력발전" 지목
환경단체 내분에 정치권도 시끌

미국 뉴욕주 나소 카운티 해변에서 몸길이가 무려 10m에 달하는 혹등고래 사체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 가운데 바닷가로 고래가 떠밀려와 떼죽음을 당한 것이 풍력 발전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환경단체가 딜레마에 빠졌다.


29일(현지시간) 미 정치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지난달 미 북동부인 뉴욕, 뉴저지 모래사장으로 떠밀려왔다가 바다로 돌아가지 못해 죽은 고래가 최소 아홉마리에 달한다.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한 환경 단체가 '고래 살해범'으로 다름 아닌 해상 풍력 발전을 지목하면서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해변가로 고래가 떠밀려와 떼죽음을 당한 것이 풍력 발전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환경단체가 딜레마에 빠졌다.[사진출처=로이터·연합뉴스]

해변가로 고래가 떠밀려와 떼죽음을 당한 것이 풍력 발전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환경단체가 딜레마에 빠졌다.[사진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40년 역사를 가진 환경 단체인 '클린 오션 액션'(Clean Ocean Action)은 연안에 풍력 발전기를 건설하는 예비 작업과 고래의 죽음에 연관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클린 오션 액션은 최소한 당국이 사태를 파악할 때까지라도 해상 풍력 개발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클린 오션 액션의 주장에 다른 환경 단체들은 딜레마에 빠졌다. 기후 위기에 맞설 친환경 에너지로 해상 풍력 발전이 시급하게 필요한 상황에서 자칫 '고래 떼죽음' 연관성이 뜻밖의 결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시에라 클럽'이란 환경 단체는 클린 오션 액션의 주장에 대해 "바다를 다니는 무역선을 상대로 부당함을 주장하면서 운항 중단을 요구하지 않듯이 해상 풍력 발전이 부당하다는 이유로 중단을 요구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해상 풍력은 우리 모두를 구원할 것"이라고 대치했다.

미국 뉴욕주 나소 카운티 해변에서 몸길이가 무려 10m에 달하는 혹등고래 사체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출처=EPA·연합뉴스]

미국 뉴욕주 나소 카운티 해변에서 몸길이가 무려 10m에 달하는 혹등고래 사체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출처=EPA·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 논란은 환경 단체를 넘어 최근에는 정치권까지 확산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해상 풍력 정책에 공화당이 '고래 떼죽음'을 이유로 반대할 빌미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뉴저지 주의회에서는 해안 지역구의 공화당 의원 6명이 이런 목소리에 가세했고, 연방의회 공화당 하원의원인 제프 밴 드루는 뉴저지 주지사인 민주당의 필 머피를 상대로 해안 풍력 활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드루 하원의원은 이달 13일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달 전례 없이 많은 고래가 바닷가로 떠밀려온 데 따라 즉각 뉴저지에서 모든 해상 풍력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잡음이 가라앉지 않으면서 여당인 민주당에서도 내분 조짐이 나왔다. 뉴저지 주의회에서 해안 지역구를 대표하는 민주당 의원 빈 고팔은 풍력과 고래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을지 "매우 우려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美대학 ‘친팔 시위’ 격화…네타냐후 “반유대주의 폭동”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제네시스, 中서 '고성능 G80 EV 콘셉트카' 세계 최초 공개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하이브에 반기 든 '뉴진스의 엄마' 민희진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