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적자 위기' 빠진 삼성 반도체…멀어진 영업익 60조의 꿈(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연간 매출 302조로 역대 최대
4분기 반도체 영업익 96.9%↓…어닝쇼크
"올해 투자 작년 수준"

[아시아경제 한예주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사상 첫 연매출 300조원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기대했던 영업이익 60조원 달성에는 실패했다. 주력 사업인 메모리 반도체 등 부진에 4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한 탓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인위적 감산은 없다'는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단기적으로 수익성 개선에 나서기보다 미래 사업을 위한 중장기 차원의 투자를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적자 위기' 빠진 삼성 반도체…멀어진 영업익 60조의 꿈(종합)
AD
원본보기 아이콘
'반도체 한파'에 모바일·가전까지 부진…'겹악재'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이 302조2314억원으로 전년 대비 8.09%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상 최대 매출이다. 다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3조3766억원으로 전년 대비 15.99%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4조30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95% 줄었다.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4조원 대에 그친 것은 2014년 3분기(4조600억원) 이후 8년여 만에 처음이다. 4분기 매출은 70조4646억원으로 7.97% 감소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DS부문의 4분기 매출은 20조700억원, 영업이익 2700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96.9% 급감했다. 적자를 겨우 면한 수준이다. 메모리 업황이 역대 최악에 직면한 가운데, 고객사의 재고 조정이 지속되면서 실적 하락에 타격을 줬다.


DX부문은 4분기 매출액 42조7100억원, 영업이익 1조64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4%, 51.8% 감소했다. MX는 스마트폰 판매 둔화와 중저가 시장 수요 약세로 영업이익 1조7000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36.1% 감소했다. VD·가전은 600억원의 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VS·가전사업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5년 1분기 이후 7년여 만이다.

SDC(삼성디스플레이)는 4분기 매출 9조3100억원, 영업이익 1조82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은 스마트폰 수요 감소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으나, 플래그십 제품 중심 판매로 견고한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역시 글로벌 IT 수요 부진과 반도체 시황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권가에선 삼성전자의 올해 1분기 반도체 부문이 2조50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는 경기 둔화, 고객사 재고 조정 등의 영향으로 수요가 일시적으로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하반기는 고성능컴퓨팅(HPC), 데이터센터, 오토모티브(차량용반도체) 등을 기반으로 수요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적자 위기' 빠진 삼성 반도체…멀어진 영업익 60조의 꿈(종합) 원본보기 아이콘
'인위적 감산 없다' 재확인…"2024년 3나노 2세대 양산"

실적 악화에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 감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었지만, 이날 회사는 '인위적 감산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삼성전자는 "시황 약세가 당장 실적에는 우호적이지 않지만 미래를 대비하기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결론적으로 올해 CAPEX(시설투자)는 전년과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메모리 생산 관련해선 "최고의 품질과 라인 운영 최적화 위해 생산라인 유지·보수 강화와 설비 재배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단기구간 의미 있는 규모의 비트 그로스(메모리 생산량 증가율)의 영향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나노 공정 기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에 적용된 차세대 트렌지스터 구조 GAA(게이트올어라운드)를 앞세워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당사는 세계 최초로 3나노 1세대 공정을 안정적인 수율로 양산하고 있다"면서 "3나노 2세대 파운드리 공정은 예정대로 2024년 양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수의 모바일, HPC(고성능컴퓨팅) 고객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1세대 양산 경험을 기초로 빠르게 개발 중"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테일러시에 짓는 파운드리 공장과 관련해서는 기존 계획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삼성전자는 "당초 계획대로 2024년 하반기에 4나노를 양산할 예정이다"고 했다.




한예주 기자 dpwngk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국내이슈

  • "돼지 키우며 한달 114만원 벌지만 행복해요"…중국 26살 대졸여성 화제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해외이슈

  • [포토] 황사 극심, 뿌연 도심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 용어]韓 출산율 쇼크 부른 ‘차일드 페널티’ [뉴스속 용어]정부가 빌려쓰는 마통 ‘대정부 일시대출금’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