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금감원 "삼성생명, 삼성전자 관련 계약자배당금 부채 표기 가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IFRS 1001 예외적용 근거로 자본·부채 선택 가능

금감원 "삼성생명, 삼성전자 관련 계약자배당금 부채 표기 가능"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금융감독원이 삼성생명 삼성전자 지분에 대한 계약자 배당금을 회계상 자본이 아니라 부채로 분류해도 된다고 판단했다.


28일 금감원은 삼성생명이 내년부터 새 국제회계기준(IFRS17)이 도입 돼도 삼성전자 지분 평가익 중 유배당 보험계약자에게 돌려줘야 할 돈(계약자지분조정)을 이전과 같이 부채로 표시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금감원 측은 "계약자지분조정에 K-IFRS 1117호 적용해 회계처리한 결과, 그간 표시해 온 부채 금액이 과소표시돼 재무제표 이용자의 오해를 유발하는 것으로 회사 경영진이 판단했다면 K-IFRS 1001호 문단 19(IFRS 기준 예외적용)에 따라 부채로 처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초 내년부터는 새 회계기준에 따라 유배당 보험 계약자 배당금을 자본으로 분류하고 매각 계획이 생길 경우에만 부채로 표시할 수 있다. 하지만 당국이 이번에 K-IFRS 1001호 상의 예외적용 조항을 근거로 삼성생명에 부채 처리 선택권을 준 셈이다. 앞서 삼성생명은 고객에게 지급해야 할 돈을 주주 몫으로 분류하는 것에 대한 이견이 있을 수 있어 부채로 분류 가능한지를 금감원에 질의했다.


삼성생명의 삼성전자 주식 보유 목적 기재에 대해서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삼성생명이 보유한 삼성전자 8.51%를 전략적 보유 목적(매각하지 않을 주식) 또는 투자 목적(매각할 주식)으로 선택하느냐에 따라 삼성생명의 자본 규모와 주가 변동에 따른 손익 변화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이미 지분증권 평가에 대해서는 보유목적과 상관없이 기업 선택에 따라 당기손익 또는 기타포괄손익으로 회계처리할 수 있다"라며 "유배당보험계약 재원으로 보유한 지분증권의 경우 매각계획 유무에 따라 평가 회계처리가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삼성생명에 선택권을 준 대신 향후 어떤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책임을 지라는 의미로 보인다"라며 "일단 삼성생명의 운신 폭이 넓어진 것은 맞다"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