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중국, 방역완화 후 코로나 환자 급감…"못 믿는다" 확산, 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변선진 기자] 중국이 방역 완화 이후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급감한 것으로 발표했지만 실제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불신의 목소리가 중국 사회에서 퍼지고 있다.


10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중국 본토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1만2272명(무증상→유증상 재분류 313명 제외)으로 하루 전보다 3091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고였던 지난달 27일(3만8808명)에 비해 70%가량 감소한 것이다. 한때 하루 신규 감염자가 1만명대에 육박했던 광둥(2812명), 충칭(2359명)과 5천명을 넘어섰던 베이징(2223명) 모두 2천명대로 떨어지는 등 대부분 지역에서 급감했다.


그러나 웨이보 등 소셜미디어(SNS)에서는 실제 감염자 수는 당국의 발표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방역 완화 이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감소 등에 따른 착시 현상이라는 이유에서다. 웨이보에는 "방역이 완화돼 유동 인구와 대면 접촉이 늘었을 텐데 신규 감염자가 갑자기 크게 줄었다는 것을 믿을 수 있겠느냐"며 "검사자 수를 이전과 비교하는 등 보정된 통계를 밝히든가, 아예 발표하지 않는 것이 당국의 권위를 지킬 수 있을 것"이라는 등의 글이 잇따랐다.


중국 당국의 입장을 대변해온 후시진 전 환구시보 총편집인도 전날 위챗에 올린 글에서 "신규 감염자가 감소했다는 당국의 발표에 대해 누구도 그 진실성을 믿지 않을 것"이라며 "각지에서 실제 상황에서 벗어난 계산 방식으로 감염 수치를 보고하고 있는데, 제대로 된 수치를 밝히거나 비공개로 전환하라"고 꼬집었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