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의겸 "10억원 소송 건 한동훈, 끝까지 따져보자"

최종수정 2022.12.06 14:39 기사입력 2022.12.06 14:39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의겸 의원 상대로 민사 및 경찰 고소 나서
김의겸 "술자리 참석한 적 있는지 묻는 게 왜 명예훼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10억원의 민사소송 등 법적 절차에 나선 것에 대해 "무엇이 옳고 그른지 끝까지 따져보겠다"면서 "한 치도 물러설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0억원짜리 민사소송을 내고, 경찰에 고소도 했다고 한다"며 "‘법대로 해보자’고 하는 것이니, 저도 법에 따라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했다.

그는 "현직 법무부 장관이 이런 법적 다툼을 벌이는 게 맞는 건지는 한 번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법무부 장관은 검사 인사권을 쥐고 있고, 검사는 경찰의 수사를 지휘한다"며 "경찰이 법무부 장관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법원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다. 대법관 후보를 추천하고, 판사 신규임용에도 발언권이 있다"면서 "억울한 일을 당했다 하더라도 과거의 법무부 장관들이 좀체 소송까지 가지 않았던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김 장관이 10억원의 소송을 건 것에 대해 "한 장관은 제 질의에 버럭 화를 내며 "뭘 걸겠냐?"고 다그쳤다. 결국 10억원을 걸라는 뜻이었나 보다"며 "‘술자리에 참석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이 왜 명예훼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10억원 소송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에 대한 어떤 의혹 제기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형사처벌은 물론이고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경찰 고소와 관련해 "경찰에 고소한 건은 결국 검찰이 결정을 내리게 된다"며 "지금 검사들은 한창 바쁘다. 전직 대통령과 야당 대표를 때려잡느라 눈코 뜰 새가 없는데 이제 저 같은 피라미까지 잡아야 할 판"이라고 했다.

그는 "엊그제만 해도 따뜻하던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다"며 "세상 민심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