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우린 잃을 게 없다, 이길 수 있다" 벤투는 킥오프를 기다린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벤투, 브라질과 1무 3패...선수로 1무, 감독으로 3패
"한 경기 치르는 토너먼트, 우리가 이길 수도"

파울루 벤투 감독 <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 <사진=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정완 기자] 한국 축구 대표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끈 파울루 벤투 감독이 축구 인생 최초 '브라질전 승리'에 도전한다.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릴 브라질전은 벤투 감독에게는 선수 때는 물론 감독으로도 처음 치르는 월드컵 16강전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출신인 벤투 감독은 1992년부터 2002년까지 10여년 동안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A매치 35경기에 출전했다. 다만 포르투갈이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대회 이후 16년 만인 2002년 한일 월드컵 대회에서야 본선 무대를 밟으면서 '선수 벤투'는 33세에 처음으로 월드컵 경기를 경험할 수 있었다.


◆'축구 인생 첫 16강' 벤투…한국 세 번째 16강 이끌어

그러나 당시 포르투갈은 한국과 맞붙은 조별리그 3차전에서 박지성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0-1로 지면서 1승 2패, 조 3위로 마감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렇게 선수로서의 월드컵은 끝이 났고, 당시 한국전은 벤투 감독의 국가대표 은퇴 경기가 됐다.


2004년 선수 생활을 마무리한 벤투 감독이 다시 월드컵 무대를 밟은 것은 2014년 브라질 대회 때다. 벤투 감독은 2010년 9월 조국 포르투갈의 축구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 2012 유럽선수권대회(유로 2012) 4강 등의 성적을 거두면서 큰 기대를 받고 브라질 월드컵 본선 무대에 나섰다.

하지만 독일, 미국, 가나와 맞붙었던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에 그친 포르투갈은 미국에 골 득실에서 밀리며 3위로 내려앉아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벤투 감독의 첫 월드컵 16강 진출은 한국 대표팀과 함께하게 됐다. 2018년 8월 한국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벤투 감독은 한국을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으로 진출시킨 뒤 카타르에서 16강까지 올려놓았다. 한국이 월드컵 16강에 오른 것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으로, 4강 신화를 썼던 2002년 한일 대회를 포함해 통산 세 번째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를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한국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과 김진수가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를 하루 앞둔 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국립 컨벤션센터(QNCC)에 마련된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한국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과 김진수가 공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브라질 상대로 선수 시절 1무, 감독으로는 3전 전패

자신의 축구 인생에서 첫 월드컵 16강 무대를 밟는 벤투 감독은 브라질을 상대로 또 한 번 '최초'에 도전한다. 벤투 감독은 선수와 지도자 생활을 통틀어 브라질 국가대표팀을 이겨본 적이 없다. 2002년 4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친선경기에서 풀타임을 뛴 '선수 벤투'는 1-1로 비겼다.


감독으로서는 세 차례 대결했는데 모두 브라질에 졌다. 2013년 9월 포르투갈 대표팀을 이끌고 미국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는 1-3으로, 한국 대표팀 감독 부임 이후 2019년 11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치른 친선경기에서는 0-3으로 패배했다. 올해 6월 서울에서 벌인 친선경기에서는 1-5로 무릎을 꿇었다.


벤투 감독이 브라질을 상대로 생애 처음 승리한다면 그와 동시에 한국 축구는 '원정 월드컵 사상 첫 8강'이라는 새역사를 기록하게 된다. 벤투 감독은 8강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쓰기 위해 브라질을 상대로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그는 지난 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대회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승부를 가리기 위해 여러 경기를 치러야 한다면 브라질이 이기겠지만, 딱 한 경기를 치르는 토너먼트라면 우리가 이길 수도 있다"며 "우리는 정말로 잃을 게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김정완 기자 kjw10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