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뉴스속 용어]중국인들 '백지시위', 왜 백지인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참사 추도식 도중 시민들이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우루무치 화재 참사 추도식 도중 시민들이 코로나19 봉쇄 조치에 반대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중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은 아무것도 쓰이지 않은 '백지(白紙)'를 손에 들고 당국의 고강도 봉쇄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명 '백지시위'다. 일부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퇴진을 외치고 나섰다. 백지는 최고지도자에 대한 공개적 비판이 금기시되는 중국에서 검열에 저항하는 시위 수단이자 상징으로 쓰이고 있다.


지난 주말 상하이와 베이징, 광저우 등 중국 주요 도시에서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3년째 이어져 온 고강도 봉쇄 정책에 지친 중국 시민들은 더이상 참을 수 없다며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24일 중국 북서부 신장위구르자치구 성도 우루무치시의 고층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로 10명이 사망한 사고가 대규모 시위의 도화선이 됐다. 제로코로나 정책으로 봉쇄된 아파트에서 불이나 인명피해가 커졌고 화재 진압도 늦어졌다는 이야기가 중국 주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확산하면서 시민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시민들은 화재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해 결집했고, 방역 정책에 반대하는 전국적 시위로 빠르게 번졌다.


AFP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27일 밤 베이징 차오양구 량마차오루 인근에 수천 명의 시민들이 모여 백지를 들고 시위에 나섰다. 시민들은 화재 희생자들을 추모한 뒤 "봉쇄 대신 자유를 원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면서 고강도 봉쇄 정책을 멈추라고 요구했다. 전날(26일) 밤 상하이 우루무치중루에서도 시민들이 거리로 몰려나와 화재 사고에 대해 항의하고 봉쇄 정책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 시위에 참석한 많은 시민들이 "공산당 물러나라" "시진핑 물러나라"라는 구호를 외쳤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아무런 구호도 적히지 않은 백지는 중국 당국의 검열에 대한 저항의 상징이다. 공개적 비판에 대해 엄격한 통제가 이뤄지는 중국에서 침묵할 수밖에 없는 시민들이 항의의 의미로 백지를 드는 것이다. '백지 시위'는 2020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통과를 반대하는 시위에서도 등장한 바 있다. 법이 통과된 후 집회와 시위가 금지되고, 시위대에 대한 폭력적 진압이 이뤄지자 홍콩 시민들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에 항의하는 의미로 백지를 들었다. 홍콩에서는 이번 중국 정부의 제로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시민들과 연대하겠다는 침묵시위가 열리기도 했다.

스티븐 맥도넬 BBC 중국 특파원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중국 시민들이 백지를 드는 이유에 대해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 팻말을 들고 있는 나를 체포할 것이냐"라는 의미가 담겼다고 설명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 용어]'법사위원장'이 뭐길래…여야 쟁탈전 개막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