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포르투갈 감독 "페레이라 공백, 페프로 메운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우루과이전 앞두고 기자회견, 4년 전 패배 설욕 다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 축구대표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상대인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잡고 16강 진출을 굳히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27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8년에는 우루과이가 이겼지만, 이번에는 우리가 이겼으면 좋겠다"며 "승점 3을 따기 위해 싸우겠다"고 말했다. 포르투갈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우루과이에 1-2로 진 바 있다.


4년 만의 재대결은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포르투갈은 가나와의 첫 경기를 3-2로 이겨 H조 1위를 달린다. 우루과이는 한국과 0-0으로 비겨 공동 2위에 자리해 있다.

설욕의 관건은 부상 선수들의 공백을 어떻게 메우느냐다. 포르투갈은 전날 주전 수비수 다닐루 페레이라(파리 생제르맹)가 훈련 도중 크게 다쳤다. 검사 결과 오른 갈비뼈 세 개가 부러진 것으로 나타나 남은 조별리그 두 경기를 뛰지 못한다. 산투스 감독은 "데드볼 수비를 연습했는데 경합 상황에서 비명을 지르며 쓰러졌고, 호흡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그가 하루빨리 나아져 돌아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는 "다른 선수들이 공백을 잘 메워줄 것"이라며 "페레이라를 위해 꼭 이기고 싶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빈자리는 가나전에서 벤치를 지킨 베테랑 페프(포르투)가 메울 전망이다. 산투스 감독은 "언제나 준비가 돼 있는 선수"라고 말했다. 근육 통증으로 회복에 전념하고 있는 미드필더 오타비우(포르투)와 측면 수비수 누누 멘드스(파리 생제르맹)에 대해선 "오전에도 치료받았다. 훈련을 진행하며 상태가 좋아지는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