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e 공시 눈에 띄네] 코스닥-17일

최종수정 2022.10.18 08:59 기사입력 2022.10.18 08:59

<장 마감 후 주요 공시>


엠투엔 = 파실렉스(Pacylex)의 ‘PCLX-001’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15일(현지 시각)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의 치료에 대해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고. PCLX-001은 파실렉스가 캐니다에서 임상 1상 중인 N-미리스토일레이즈(NMT) 억제제.

▲아이윈플러스=최대주주인 아이윈과 신규진 아이윈 대표가 각각 311만5869주, 19만7049주의 아이윈플러스 주식을 취득.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고려해 추가 주식 취득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나선 것이란게 회사 측 설명.


서플러스글로벌 =주가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억원 규모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 체결을 결정. 계약체결 기관은 대신증권.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내년 4월17일까지.


▲유일로보틱스= 인천광역시 서구 청라동 인근 토지와 건물을 259억9760만원에 취득하기로 결정. 이는 자산총액의 68.32%에 해당하는 규모.

▲대신밸런스제12호스팩=비상장사인 셀바이오휴먼텍이 흡수합병키로 결정. 셀바이오휴먼텍과 대신밸런스제12호기업인수목적의 합병비율은 1대 0.3323363. 합병 완료시 셀바이오휴먼텍가 존속법인이 되고 대신밸런스제12호기업인수목적은 소멸법인으로. 합병기일은 내년 3월21일, 합병에 따른 주주확정 기준일은 내년 1월10일. 합병반대 의사통지 접수기간은 내년 1월30일부터 2월13일까지.


▲나노캠텍(=운영자금 100억원을 조달하기 위해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 보통주 933만7068주가 신규 발행되며 발행가액은 1071원. 제3자배정 대상자는 트리니티에쿼티 유한회사와 카사솔루션. 신주 상장 예정일은 내년 3월3일.


▲매커스=주식가격의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 목적으로 보통주 50만주 규모 자기주식 취득을 결정. 취득 예정 금액은 29억2000만원 규모. 취득예상 기간은 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16일까지.


▲멜파스=주식회사 청운파트너스가 주주명부 열람 등사 가처분 신청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제기했다고 공시.


▲유비벨록스=유비벨록스모바일을 흡수합병 결정. 존속회사는 유비벨록스, 소멸회사는 유비벨록스모바일로 합병비율은 1 대 1.0624591. 회사 측은 “합병회사인 유비벨록스가 피합병회사인 유비벨록스모바일의 주주에게 합병비율에 따른 발행 신주를 교부하는 것 이외에 지배구조 관련 변동은 없으며, 최대주주의 변동도 없다”고 설명. 합병목적에 대해서는 “경영효율의 증대를 위하여 궁극적으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라고 설명.


▲ISC=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이 150억71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80.1% 증가. 같은 기간 매출액은 475억9900만원으로 27.2% 늘어.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해외이슈

  •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포토PICK

  •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스마트플러스빌딩 얼라이언스'란? [뉴스속 용어]끔찍한 놀이 '블랙아웃 챌린지'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