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e 공시 눈에 띄네] 코스닥-17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장 마감 후 주요 공시>


엠투엔 = 파실렉스(Pacylex)의 ‘PCLX-001’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15일(현지 시각) 급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의 치료에 대해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고. PCLX-001은 파실렉스가 캐니다에서 임상 1상 중인 N-미리스토일레이즈(NMT) 억제제.

▲아이윈플러스=최대주주인 아이윈과 신규진 아이윈 대표가 각각 311만5869주, 19만7049주의 아이윈플러스 주식을 취득. 회사의 성장 가능성을 고려해 추가 주식 취득으로 주주가치 제고에 나선 것이란게 회사 측 설명.


서플러스글로벌 =주가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10억원 규모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 체결을 결정. 계약체결 기관은 대신증권. 계약기간은 이날부터 내년 4월17일까지.


▲유일로보틱스= 인천광역시 서구 청라동 인근 토지와 건물을 259억9760만원에 취득하기로 결정. 이는 자산총액의 68.32%에 해당하는 규모.

▲대신밸런스제12호스팩=비상장사인 셀바이오휴먼텍이 흡수합병키로 결정. 셀바이오휴먼텍과 대신밸런스제12호기업인수목적의 합병비율은 1대 0.3323363. 합병 완료시 셀바이오휴먼텍가 존속법인이 되고 대신밸런스제12호기업인수목적은 소멸법인으로. 합병기일은 내년 3월21일, 합병에 따른 주주확정 기준일은 내년 1월10일. 합병반대 의사통지 접수기간은 내년 1월30일부터 2월13일까지.


▲나노캠텍(=운영자금 100억원을 조달하기 위해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 보통주 933만7068주가 신규 발행되며 발행가액은 1071원. 제3자배정 대상자는 트리니티에쿼티 유한회사와 카사솔루션. 신주 상장 예정일은 내년 3월3일.


▲매커스=주식가격의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 목적으로 보통주 50만주 규모 자기주식 취득을 결정. 취득 예정 금액은 29억2000만원 규모. 취득예상 기간은 오는 18일부터 내년 1월16일까지.


▲멜파스=주식회사 청운파트너스가 주주명부 열람 등사 가처분 신청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제기했다고 공시.


▲유비벨록스=유비벨록스모바일을 흡수합병 결정. 존속회사는 유비벨록스, 소멸회사는 유비벨록스모바일로 합병비율은 1 대 1.0624591. 회사 측은 “합병회사인 유비벨록스가 피합병회사인 유비벨록스모바일의 주주에게 합병비율에 따른 발행 신주를 교부하는 것 이외에 지배구조 관련 변동은 없으며, 최대주주의 변동도 없다”고 설명. 합병목적에 대해서는 “경영효율의 증대를 위하여 궁극적으로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라고 설명.


▲ISC=3분기 별도기준 영업이익이 150억71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80.1% 증가. 같은 기간 매출액은 475억9900만원으로 27.2% 늘어.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럭셔리월드]신라호텔도 '참전'…'5월 신부' 겨냥 200만원대 프러포즈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국내이슈

  •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해외이슈

  •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