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 점령지 관료 "국방장관 자살해야"…군 지휘부 혼란심화

최종수정 2022.10.07 08:54 기사입력 2022.10.07 08:54

금기시되던 군 지휘부 비판 쏟아져
푸틴 최측근 러 국방장관, 사면초가 상황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군의 패전이 잇따르면서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에 대한 비판의 수위가 크게 올라가고 있다. 일부 관료가 공개적으로 그가 자살해야한다는 극언을 일삼고, 국영방송들도 잇따라 군의 졸전을 비판하는 기사들을 쏟아내자 정권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가 점령 중인 헤르손주의 키릴 스트레무소프 행정부 부수반은 이날 자신의 텔레그램 계정을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내가 상황을 이 지경으로 만든 국방장관이었다면, 적어도 장교로서 스스로에게 총을 쏴 자살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 장교라는 단어의 의미조차 이해하기 어려운 인물이란 것을 알지 않나"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주요 전선의 선봉부대를 이끌고 있는 람잔 카디로프 체첸 자치공화국 수장도 스트레무소프 부수반의 의견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카디로프 수장은 "이 문제를 제기한 그에게 동의한다. 잘했다"며 "군 지휘부를 이등병으로 강등하고 최전방에 보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군 지휘부에 대한 비판이 금기시되는 러시아에서 매우 이례적인 극언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쇼이구 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함께 휴가를 보낼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인물이다. 계속되는 패전으로 군 지휘부가 혼란에 빠지면서 푸틴 정권 최고위 인사에 대한 날선 비판까지 나오고 있는 것이다.


국방부는 스트레무소프의 발언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는 가운데, 푸틴의 측근세력들도 쇼이구 장관과 러시아 국방부에 대한 비난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푸틴 대통령의 친위부대라 불리는 용병기업 와그너 그룹의 창설자로 '푸틴의 요리사'로 불리는 예브게니 프리고진 역시 "군 지휘부는 모두 맨발로 기관총을 들린 채 전방으로 보내야 한다"고 비판했다.

'푸틴의 입'이라 불리는 국영TV 앵커인 블라디미르 솔로비요프도 "거짓말은 모든 수준에서 처벌돼야하며 이제 진실을 말해야할 때"라고 쇼이구 장관과 러시아 국방부를 에둘러 비판했다. 러시아 국영방송들은 우크라이나 전선에 파병된 병사들이 제대로 된 보급품도 갖추지 못한 채 전선에 투입되고 있다며 국방부의 보급실패를 지적하는 기사들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치적 위기에 직면한 푸틴 대통령이 국민들의 분노의 화살을 국방부로 돌리기 위해 쇼이구 장관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미국전쟁연구소(ISW)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그 측근들은 앞으로 쇼이구 장관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여 국민 분노를 집중시키고 정권 내 파벌들간 연대의식을 높이려 할 것"이라며 "푸틴 대통령은 쇼이구 장관을 희생양으로 삼기 위해 할 수 있는 한 그의 해고를 보류하며 더 많은 비판을 받도록 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