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들, 못 살겠다며 인천대교 위라고 전화"… 경찰, 20대男 구했다

최종수정 2021.10.27 01:00 기사입력 2021.10.27 01:00

댓글쓰기

인천대교.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인천대교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결심한 20대 남성이 경찰의 추격 끝에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갔다.


26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오후 중부경찰서 소속 공항지구대에 신고전화를 건 20대 남성 A씨의 모친은 "아들이 힘들어서 못 살겠다고 했다"며 "인천대교 위라고 하고는 전화가 끊어졌다. 제발 도와달라"고 구조를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각 추적에 나서 10여분 만에 인천대교 위에서 A씨의 차량을 발견했다. 경찰의 정차 요구에 갓길에 차를 잠시 멈췄던 A씨는 경찰의 설득에도 차를 다시 출발시켰다.


이에 경찰은 곧바로 A씨의 차량 뒤에 따라붙었고, 인천대교를 왕복하며 1시간 동안 A씨를 추격한 끝에 A씨는 결국 차를 멈춰 세웠다.


경찰이 차량의 문을 열자 A씨는 눈물을 쏟아냈고, 경찰은 A씨를 위로해 집으로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내 최장 교량인 인천대교에서는 올해 들어 추락 사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실질적인 예방 대책은 10년 넘게 마련되지 않고 있다.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인천대교에서 발생한 추락 추정 사고는 7건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