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패류·연체류 채취 문화 '갯벌 어로' 문화재 된다

최종수정 2021.10.20 10:13 기사입력 2021.10.20 10:13

댓글쓰기

보유자·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아…학술연구·전승 활성화 지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통어로 방식인 '갯벌 어로'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은 한 달간 각계 의견을 수렴해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고 20일 전했다. 단 서·남해안 전역에서 어민들이 전승·향유하는 문화라는 점에서 보유자나 보유단체는 인정하지 않았다. 국민이 무형유산으로서 가치를 공유하고 전승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학술연구·전승 활성화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갯벌 어로'에는 맨손 또는 손 도구를 활용해 갯벌에서 패류·연체류를 채취하는 어로 기술은 물론 관련 전통지식·조직문화·의례·의식이 모두 포함된다. 갯벌은 굴·조개·낙지·새우 등이 서식하는 해산물의 보고(寶庫)다. 어민들은 예부터 바다의 밭으로 인식했다. 공동재산으로 여겨 함께 관리했다. 지금도 어촌공동체를 중심으로 생업을 꾸린다. 그 방식에는 맨손 또는 손 도구가 이용된다. 해류·조류·지질 등 해역은 물론 갯벌 환경에 따라 제각각 다른 기술이 사용된다. 예컨대 펄 갯벌에선 뻘배(널배), 모래 갯벌에선 긁게·써개·갈퀴, 혼합갯벌에선 호미·가래·쇠스랑, 자갈 갯벌에선 조새가 각각 쓰인다. 문화재청 측은 "같은 도구라도 오랜 세월 전승되면서 지역별로 사용방법이 분화됐다"라고 설명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어획 방법은 같은 패류·연체류라도 지역별로 다르다. 모시조개(가무락)의 경우 맨손으로 캐거나 호미를 사용한다. 전자는 펄 갯벌에서 유효하다. 숨구멍을 눈으로 확인하기 쉽기 때문이다. 반면 모래 갯벌에선 눈으로 위치를 확인하기 어려워 호미로 갯벌 바닥을 두드린다. 진동에 놀란 모시조개가 물을 뿌리거나 입을 벌리는 모습을 보고 위치를 파악한다. 그 역사는 문헌으로 많이 기록되지 않았다. 하지만 서·남해안에서 발굴된 신석기·청동기·철기·고려 시대 패총에서 참굴·꼬막·바지락 등이 다량으로 확인돼 꽤 오래됐음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구체적인 기록은 조선 후기 실학자 정약전(丁若銓)이 쓴 '자산어보(玆山魚譜)'에서 확인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갯벌 어로는 다양한 생산의례와 신앙, 놀이로 발전했다. 대표적인 공동체 의례는 '갯제.' 주민들이 갯벌 해산물의 풍요를 기원하며 조개나 굴을 인격화해 갯벌에 불러들이는 의식이다. 풍어(?漁)를 예측하는 '도깨비불 보기', 굴과 조개를 채취한 뒤 마을 사람들이 함께 노는 '등빠루놀이' 등도 갯벌의 풍습과 전통문화를 잘 보여준다고 평가된다. 풍어와 조업(潮業)의 안전을 위해 벌인 어장(漁場) 고사도 빼놓을 수 없다. 어민들은 바닷물이 빠져나갈 때 갯벌 구멍에서 나는 소리를 도깨비가 걸어가서 생긴다고 생각했다. 갯벌에서의 어류 활동을 도깨비가 관장한다고 믿어 어장 고사를 지내며 제물로 메밀 범벅이나 메밀묵을 올렸다. 도깨비가 메밀 냄새를 좋아한다는 설에 따른 조치였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최근 갯벌은 생태·사회·문화 가치가 재조명되는 추세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갯벌도립공원 등으로 지정되는 사례는 점점 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서천·고창·신안·보성·순천 등의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한국의 갯벌)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갯벌 어로에 대한 전승 활성화 의지도 높은 편이다. 어촌공동체들이 제각각 갯벌과 갯벌 어로를 지속하기 위해 자율적으로 금어기(禁漁期)를 설정하고 치어(稚魚)를 방류한다. 인간과 자연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공존하는 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